주 메뉴 열기

박장원(朴長遠, 1612년 - 1671년)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다. 《선조수정실록》 편찬에 참여했다.[1] 자 중구(仲久), 호 구당(久堂) ·습천(隰川), 시호 문효(文孝), 본관은 고령(高靈).

생애편집

1627년 생원시에 합격하고, 1636년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외할아버지 심현(沈誢)을 따라 강화도 피난을 갔다.[1]

이후 예문관 검열, 정언(正言) 등을 지낸뒤 춘추관기사관이 되어 실록편찬관을 겸하여 《선조수정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1]

1653년 승지, 1658년 상주목사(尙州牧使) ·강원도관찰사 등을 지냈다.[1] 1664년 이조판서가 되고 그 뒤 공조판서 ·대사헌 ·예조판서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하고 그 뒤 자원하여 개성부 유수(留守)로 나갔다가 죽었다.[1]


저서편집

  • 《구당집》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박효성(朴孝誠)
    • 아버지 : 박훤(朴烜)
    • 어머니 : 심현(沈誢)의 딸 청송 심씨 - 형조판서 심집(沈諿)의 조카, 정사공신 좌의정 청원부원군(靑原府院君) 심기원(沈器遠)의 6촌
      • 부인 : 윤원지(尹元之)의 딸
        • 장남 : 박빈(朴鑌)
          • 손자 : 박성한(朴聖漢)
          • 손자 : 박수한(朴壽漢)
          • 손녀 : 홍구용(洪九容)에게 출가
          • 손녀 : 이덕소(李德邵)에게 출가
          • 손녀 : 영원부부인(靈原府夫人) - 경종의 국구 청은부원군(靑恩府院君) 심호(沈浩)에게 출가
        • 차남 : 박선(朴銑)
          • 손자 : 박태한(朴泰漢)
          • 손자 : 박항한(朴恒漢)
          • 손자 : 박사한(朴師漢)
          • 손녀 : 윤채(尹寀)에게 출가
          • 손녀 : 함릉군(咸陵君) 이극(李極)에게 출가
        • 삼남 : 박심(朴鐔)
          • 손자 : 박양한(朴亮漢)
        • 사남 : 박진(朴鎭)
        • 장녀 : 구봉징(具鳳徵)에게 출가
        • 차녀 : 이민채(李敏采)에게 출가
        • 삼녀 : 이세귀(李世龜)에게 출가
        • 사녀 : 이진수(李震壽)에게 출가
  • 종후손 : 박정희(대한민국 제5·6·7·8·9대 대통령), 박근혜(대한민국 제18대 대통령)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