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위키백과 β

박재삼(朴在森, 1933년 4월 10일 ~ 1997년 6월 8일)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박재삼
朴在森
출생 1933년 4월 10일
일본 도쿄
사망 1997년 6월 8일 (64세)
대한민국 서울
직업 작가, 수필가, 언론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소속 삼성출판사 편집부 부장
학력 경상남도 삼천포고등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중퇴
활동기간 1953년 ~ 1997년
장르 시문학, 수필

목차

생애편집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네 살때 경상남도 삼천포로 이사를 와 그곳에서 자랐다. 삼천포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수학했다.

1953년 시조 〈강물에서〉를 모윤숙 추천으로 《문예》 11월호에 발표했고, 1955년 《현대문학》에 유치환 추천으로 〈섭리〉를, 서정주 추천으로 〈정숙〉을 발표하며 등단했다. 1962년에 첫 시집 《춘향이 마음》(신구문화사)을 낸 이래 시선집을 포함하여 열대여섯 권의 시집을 세상에 펴냈다.

1955∼1964년 월간 《현대문학사》 기자를 거쳐서 1965∼1968년 《대한일보》 기자, 1969∼1972년 《삼성출판사》 편집부장, 월간 《바둑》의 편집장을 지내기도 했으며, 1974년에 한국시인협회 사무국장과 1993년에 새로이 창간된 계간 《한겨레문학》 초대편집위원을 역임했다.

1997년 지병에 시달리다 향년 65세로 세상을 떠났다.

2016년 12월에 치러진 2017학년도 중등교원임용시험 국어과 1차 시험에서 그의 시 '봄바다에서'가 출제되었다.

저서편집

시집편집

  • 《춘향이 마음》(신구문화사, 1962)
  • 《햇빛 속에서》(문원사, 1970)
  • 《천년의 바람》(민음사, 1975)
  • 《어린것들 옆에서》(현현각, 1976)
  • 《뜨거운 달》(근역서재, 1979)
  • 《비 듣는 가을나무》(동화출판공사, 1981)
  • 《추억에서》(현대문학사, 1983)
  • 시선집《아득하면 되리라》(정음사, 1984)
  • 《대관령 근처》(정음사, 1985)
  • 《찬란한 미지수》(오상, 1986)
  • 《해와 달의 궤적》(신원, 1990)
  • 《꽃은 푸른 빛을 피하고》(민음사, 1991)
  • 시선집《박재삼 시 전작선집》(영하출판사, 1994)

산문집편집

  • 《슬퍼서 아름다운 이야기》(강미문화사, 1977)
  • 《빛과 소리의 풀밭》(고려원, 1978)
  • 《노래는 참말입니다》(열쇠, 1980)
  • 《샛길의 유혹》(태창문화사, 1982)
  • 《아름다운 현재의 다른 이름》(1994)

수상편집

삼천포고등학교 2학년 재학 시절, 제1회 개천예술제에서 고등부 차상(2위)을 받으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노산문학상‧문교부 문예상‧올해의 애서가상‧은관문화훈장‧인촌상‧조연현문학상‧중앙시조대상‧평화문학상‧한국문학작가상‧한국시협상‧현대문학신인상 등을 받았다.

기념 사업편집

그의 생가 근처에 박재삼문학관이 건립되었다. 또한 거리의 이름이 박재삼길이라고 명명되었고, 해마다 박재삼문학제 및 청소년 백일장 대회가 열리고 있다.

박재삼문학상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