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소태산 대종사 박중빈(少太山 大宗師 朴重彬, 1891년 5월 5일 - 1943년 6월 1일)은 원불교의 창시자이다.[1]

생애편집

1891년 전라남도 영광군 길룡리에서 평범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났다. 7세부터 자연현상과 인생에 대하여 특별한 의문을 품고, 20여 년간 구도고행을 계속하여 마침내 1916년 4월 28일, 큰 깨달음(大覺)을 이루었다고 하는데 이날이 바로 원불교의 개교일이다.[2]

이후 박중빈은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표어를 주창하며, 먼저 미신타파, 문맹퇴치, 저축조합 운동 등을 제시하며, '새회상 창립'의 경제적 기초를 세운 '2만 6천 여평'의 정관평 방언공사인류구원을 위한 '혈성(血誠)의 기도'로 '법계의 인증'을 받은 법인성사, 법신불 일원상을 '최고의 종지(宗旨)'로 삼아, 교리와 제도를 제정한 봉래제법 등을 하며 원불교를 창시했다. 교단의 중심지로 익산에 '총부'를 건설하였다.[2]

1943년 6월 1일, 53세로 세상을 떠났다.[3][4]

원불교편집

원불교 창시자이자 초대 종법사인 소태산은 길룡리 영촌마을의 평범한 농가에서 태어났지만 1916년 26세의 나이로 깨달음을 이룬 인물이다. 지금도 길룡리 주민들에게 소태산 대종사는 어려서부터 자연현상과 생로병사에 대해 의심이 많았던 범상치 않은 인물로 전해진다.

원불교 교전 중에 “만유가 한 체성이며 만법이 한 근원이로다. 이 가운데 생멸 없는 도와 인과 보응되는 이치가 서로 바탕하여 한 뚜렷한 기틀을 지었도다.”라고 대각의 기쁨을 표현했다는 기록이 나오는데 이때의 대각으로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라는 표어를 내세우고 9인의 제자들과 함께 생활불교, 대중불교를 표방하며 창시한 게 바로 원불교가 되었다. 타종교를 배척하지 않는 교리가 특색이다.

특히 소태산 대종사는 스스로 깨닫고 나서 비로소 기존 종교들에 대한 궁금증이 생겨 살펴본 결과 불교가 자신의 깨달음에 가장 가까웠다며 주변에 『금강경』을 읽을 것을 권했다고 한다. 원불교를 불교의 한 갈래로 봐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내부 구성원 사이에서도 생각이 다르다. 그래서 불교계에서는 “원불교는 석가모니 부처를 믿지 않는다. 교조가 따로 있다. 원불교 교도 스스로가 원불교는 불교가 아니라고 말한다”고 오해하기도 한다.

하지만 원불교 지도부의 생각은 다르다. “소태산 대종사를 교조로 존경하는 것이지 신앙의 대상은 아니다”라는 것이다. 한국형 개혁 불교라는 얘기다. 생활불교, 재가불교라는 설명이다. 원불교에서는 성직자를 교무라고 부른다. 하지만 최고 의결기구인 수위단회에 재가 교도를 일정 비율 참석시킬 만큼 권한이 분산되어 있다.

영육쌍전(靈肉雙全)이라는 교리에 따라 마음 공부 이외에 물질적 토대를 닦는 일도 교단 차원에서 장려한다. 세상 모든 종교의 진리는 한 가지라는 동원도리(同源道理) 교리에 따라 종교 간 평화, 해외 교화에 힘쓴다. 일체의 불상은 오해를 부른다며 불법 자체를 상징하여 큰 원을 그려놓은 일원상을 모신다.

기본 교리를 밝힌 『정전』, 소태산 대종사의 어록인 『대종경』, 『금강경』 등을 소의경전(所依經典)으로 한다. 소의경전은 소의본경(所依本經)이라고도 하는데 각 종파에서 근본경전으로 하여 깨달음에 의지한다는 경전을 말한다. 불교에만 있는 개념이다.[4][5]

대종사 십상편집

소태산 대종사는 고난의 시대에 출생하여 구도·대각하고 중생들을 교화하다 열반했다. 소태산 대종사의 일생은 열 단계 모습으로 나누어 십상(十相)으로 기록되고 있다.

(1) 하늘을 보고 의문을 일으키다 - 관천기의상(觀天起疑相)

소태산은 1891년 5월 5일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면 길룡리 영촌의 평범한 농촌 가정에서 아버지 박성삼 선생과 어머니 유정천 여사 사이의 4남2녀 중 3남으로 태어났다. 그는 어릴 때부터 비범한 모습을 보였다. 7세 때는 마을에 있는 옥녀봉(玉女峰)에 올라가서 푸른 하늘을 보다가 "저 하늘은 얼마나 높고 큰 것이며, 어찌하여 저렇게 파란가" "저렇게 깨끗한 하늘에서 우연히 바람이 일고 구름이 일어나니, 그 바람과 구름은 또한 어떻게 일어나는가"하는 등 우주의 자연현상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 또한 "나는 어떻게 태어났으며, 부모님은 어찌하여 저렇듯 다정히 사랑하시며 살아가시는가" 하는 등 인간 세상의 모든 일에 대해서까지 의문심이 떠나지 않았다. 소년 대종사는 그렇게 늘 사색에 전념하였는데 이것이 후일에 진리를 깨달을 바탕이자, 구도의 첫발이 되었다.

(2) 산신을 만나려고 삼밭재에서 기도하다 - 삼령기원상(蔘嶺祈願相)

소태산은 11세 때, 아버지를 따라 이웃 면(面)에서 있었던 묘제(墓祭)에 참석했다. 그런데 사람들이 선조에게 제사를 지내기에 앞서 산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것을 보고 의문이 생겼다. 친족이 그 이유를 말하는데 "산신(山神)은 신령하여 모르는 게 없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온 소태산은 산신을 만나 그가 품고 있던 의문거리를 해결하리라 결심했다. 그로부터 5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험한 삼밭재 마당바위에 오르내리며 정성스러운 기도를 계속했다. 아들의 기도 정성에 감동한 부모님도 힘껏 후원했다. 결국 산신은 만나지 못하였으나 그의 의문거리를 풀려는 지극한 원력(願力)은 더욱 뭉쳐졌다.

(3) 스승을 찾아 고행하다 - 구사고행상(求師苦行相)

산신을 만나 뜻을 이루려 했으나 성공하지 못한 소태산은 부모의 명에 따라 15세에 결혼했다. 16세 되던 해 정월, 처가에 갔던 그는 마을 사람들이 들려주는 고대소설 조웅전(趙雄傳)에서 주인공이 도사를 만나 크게 성공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귀가 번쩍 뜨였다. 그후부터는 그 동안의 모든 의문을 풀어 주고 인생의 바른 길을 가르쳐 줄 참 스승을 찾아 헤매었다. 길을 가다가 마주치는 사람이 보통 사람과 다른 행실이나 모습을 보이면 그가 갖고 있던 의문을 집요하게 물어서 풀어 보려 하거나 혹은 그 사람이 혹 도사가 아닐까 싶어 집에 모셔다가 대접을 하며 공을 들이기도 했다. 대종사는 이렇게 우주와 인생에 대한 의문을 일시에 풀어 줄 스승을 찾아 6년동안 갖은 고행을 다하였으나 그 의심을 풀어 줄 도사는 없었다.

(4) 강변에서 입정하다 - 강변입정상(江邊入定相)

참 스승을 만나서 원(願)을 이루어 보려고 고행하던 소태산이 20세 되던 해, 그의 절대적인 후원자였던 부친이 돌아가셨다. 마침내 가사를 돌봐야 하는 처지에 놓인 소태산은 도사 만날 일을 차차 단념하였다. 구도와 생활을 병행해야 하는 괴로움 속에서 2년의 세월을 보내면서 "내 장차 이 일을 어찌할꼬?" 하는 큰 걱정만 날로 계속되었다. 아침에 밭일을 나가면서 밥상을 차려 놓고 나갔던 부인이 점심을 준비하기 위해 집에 들어와보면 소태산은 아침 밥상 그대로 두고 묵연히 앉아 있어 밥상 위에는 파리 떼가 들끓고 있는 일들이 자주 있었다. 몸에는 종기가 생기고 독감 등으로 괴로움을 겪기도 했지만 진리를 구하는 소태산에게 그것은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았다. 그런 과정에 이따금 떠오르는 주송(呪頌)도 외우고 우두커니 명상에 잠기기도 하다가 24,5세부터는 그 걱정까지도 다 잊고 대정(大定)에 자주 들게 되었다. 하루는 법성장에 가기 위하여 길룡리 선진포에서 나룻배를 기다리다 그 자리에 우뚝 선 채 입정(入定)하여 한나절을 지낸 일도 있었다.

(5) 노루목에서 진리를 크게 깨닫다 - 장항대각상(獐項大覺相)

긴긴 세월동안 마음에 품고 닦아 왔던 큰 서원과 적공으로 대정(大定)에 들었다가 26세가 되던 해인 1916년( 丙辰) 4월 28일 새벽, 소태산은 당시 거처하고 있던 노루목에서 동쪽 하늘의 서광(瑞光)을 보고 문득 마음이 밝아지며 그 동안의 모든 의심이 다 풀리고 마침내 우주의 진리와 인생의 이피를 밝게 깨쳤다. 소태산 대종사는 진리를 깨달은 한 소식을 이렇게 말하였다. "만유가 한 체성이요 만법이 한 근원이로다. 이 가운데 생멸없는 도와 인과보응되는 이치가 서로 바탕하여 한 두렷한 기틀을 지었도다." 이로부터 희미해졌던 불법(佛法)의 참뜻이 거듭 밝혀지고 불법이 널리 대중의 생활 속에 전해질 전환점이 되었으니 바로 원불교가 개교된 것이다. 이 날을 기념하는 경축일이 곧 4월 28일 대각개교절이다.

(6) 영산에서 바다를 막아 간척답을 만들다 - 영산방언상(靈山防堰相)

진리를 대각한 소태산의 모습은 예전과 달리 큰 변화가 생겼다. 그의 인품과 지혜에 감응한 길룡리 주민들과 이웃마을 사람 등 40여명이 가르침을 받으려고 모여들었다. 소태산은 그중 믿음이 독실하고 진실한 여덟 명을 선발해 중심 제자로 삼아 장차 세계를 건지고 만생령을 구하기 위한 단(團)으로 조직하였다. 소태산은 스스로 단장이 되고 중앙 자리는 비워 놓은 채 8인 제자로 구성한 단 조직은 원불교가 종교 교단으로서 기틀을 형성하는 첫 걸음이 된다. 이어 소태산은 중앙 자리에 앉힐 제자인 경북 성주 출신의 정산 송규를 전북 정읍군 북면 화해리에서 만나 영산으로 데려 왔다. 송 정산은 훗날 소태산의 법통을 이어받아 2대 종법사가 되었다. 소태산은 모든 동포들의 어두운 마음을 밝혀 주기 위한 종교 회상을 열려면 먼저 경제적인 자립 기반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신을 따르는 제자들과 함께 금주·금연을 하며 기금을 조성해 원기2년(1917) 8월에 저축조합을 설립했다. 저축조합의 자산이 어느 정도 형성되자, 원기3년 4월부터 제자들과 함께 조수가 내왕하는 바닷가에 간척사업을 시작하였다.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는 영육쌍전의 실천이 이루어졌다. 마침내 원기4년(1919) 3월, 만 1년여만에 준공된 간척 농토는 2만 6천평이었으며, 이것은 원불교 창업(創業)의 경제적 기초가 되었다.

(7) 혈인기도로 법계의 인증을 받다 - 혈인법인상(血印法認相)

방언의 대역사를 마칠 즈음, 전국 방방곡곡에서는 3.1독립만세운동의 물결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었다. 제자들도 만세 운동에 동참해야 한다며 동요하기 시작했다. 이에 소태산은 "저 만세 소리는 새 세상이 오기를 재촉하는 개벽(開闢)의 상두(喪頭) 소리이니 만생령을 제도하기로 뜻을 세운 우리는 기도를 하여 한 나라가 아닌 전 세계의 생령을 구원하는데 신명을 바치자"고 법문하고 제자들로 하여금 기도에 들어가게 했다. 그때가 3월 26일(음)이었다. 이로부터 100일간 길룡리 구수산 아홉 봉우리에서 매월 3회(6일·16일·26일) 산상 기도를 올렸다. 기도 100일째인 7월 16일 제자들은 "어지러운 세상을 구하고 창생을 제도하기 위해 천지신명에게 목숨을 바칠 각오가 되어 있느냐"는 소태산의 물음에 비장한 태도로 일제히 희생하기로 고백하자, 10일간 정성을 더하고 각자 기도하던 봉우리에서 스스로 자결키로 하였다. 드디어 7월 26일(양력 8월 21일), 아홉 제자가 모여 세상의 모든 사람을 제도하기 위해 순교(殉敎)하기로 맹세하고 백지(白紙)에 각자 이름을 쓴 뒤 맨손 도장을 찍고 기도봉을 향하여 발길을 옮겼다. 그때, 백지에 혈인血印)의 기적이 나타났다. 9인 제자의 목숨을 다한 기도 정성에 진리가 감응해 법계(法界)에서 원불교의 창립을 인가(認可)한 것이다. 소태산 대종사는 이런 사무여한(死無餘恨)의 희생정신으로 원불교 창립의 산 표본을 삼게 하였으며 이날을 기념하는 경축일이 곧 8월 21일 법인절이다.

(8) 봉래정사에서 만대의 교법을 만들다 - 봉래제법상(蓬萊制法相)

방언 대역사를 통해 만든 간척답으로 창립 교단의 경제적 기초를 이루고 9인 제자들의 지극히 정성스러운 기도로 법계 인증을 받아 교단의 기초를 튼튼히 세운 소태산은 교단 미래를 위해 교법을 체계적으로 정리할 필요성을 절감했다. 소태산은 제자들에게 영산을 맡기고 원기 5년부터 4년간 전북 부안 변산에 있는 봉래정사에서 수양을 하며 장차 모든 사람들을 교화하기 위해 원불교 교리의 체계를 세워 나갔다. 이때 원불교 교리의 핵심인 공부의 요도 삼학 팔조와 인생의 요도 사은 사요 등 교리의 강령을 제정했다. 또한 이곳에서 그의 고향인 영광 이외의 지역에서 찾아 온 인연들을 만나게 된다.

(9) 익산총부 신룡리에서 교법을 널리 펴다 - 신룡전법상(新龍轉法相)

봉래정사에서 수양하며 교법을 짜던 소태산을 찾아와 가르침을 받들던 새로운 제자들은 "이곳은 길이 험난하여 교통이 불편하고 장소가 좁으니 교통과 장소가 편리한 곳으로 옮기어 교법을 널리 펼쳐야 한다"고 간청했다. 소태산 대종사는 제자들과 함께 새로운 장소를 물색하던 중, 교통의 요충지인 전북 익산의 북일면 신룡리에 그 장소를 정하고 전국에서 모인 제자들에게 교법을 깊이 있게 가르쳤는데 그곳이 현재의 원불교 중앙총부와 원광대학교 터이다. 원기 9년(甲子, 1924) 11월 불법과 생활이 둘이 아닌 산 종교를 실현하기 위하여 원불교의 전신인 '불법연구회(佛法硏究會)'를 창립하였으며 이후 새로운 인연을 만나 교화하기 위해 서울, 부산 등 전국 각지를 순방하였다. 또한 소태산은 교화·교육·자선의 각 기관을 설치하여 자립 기반을 더욱 확충하였다. 그리고 제자들이 '무시선 무처선' '처처불상 사사불공' 등 교법을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많은 사람을 교화하였다.

(10) 계미년에 열반하다 - 계미열반상(癸未涅槃相)

태평양전쟁(1941-1945) 중, 조선인 공동체에 대한 일제의 감시는 극에 달하였다. 공동체생활을 하던 원불교에 대한 탄압도 갈수록 심해져 일본 경찰은 익산 총부 내에 익산경찰서 북일주재소를 설치하고 24시간 상주하며 당시 원불교 교도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해 상부에 보고하는 등 압력이 심했다. 그때 소태산 대종사는 장차 회상의 발전을 위해 마지막 준비를 했다. 열반 3년 전인 원기26년(1941) 1월에 대중들에게 "유(有)는 무(無)로 무(無)는 유(有)로 돌고 돌아 지극하면 유와 무가 구공(俱空)이나 구공 역시 구족(具足)이라"는 게송을 미리 설하고 교법의 정수를 담은 정전(正典)을 친히 만드시어 인쇄에 부치게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였다. 마침내 원기 28년(1943, 癸未) 6월 1일에 열반에 들었다. 이날을 기념해 원불교에서는 육일대재를 거행한다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

  1. 네이트 리뷰 인물 정보[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네이버 백과사전 박중빈[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소태산의 깨달음은 ‘일원(一圓)의 이치’”. 주간경향. 2008년 6월 24일. 2013년 7월 12일에 확인함.  이름 목록에서 |이름1=이(가) 있지만 |성1=이(가) 없음 (도움말)
  4. 고시용 원광대 원불교학과 교수 (2012). 《원불교 교리 성립사》. 한국학술정보. ISBN 9788926832417. 
  5. ““어둡다, 마음속 등불 밝혀라”… 원불교 장응철 종법사”. 동아일보. 2009년 9월 27일. 2013년 7월 12일에 확인함.  이름 목록에서 |이름1=이(가) 있지만 |성1=이(가) 없음 (도움말)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