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박현채(朴玄埰,1934년 11월 3일[1] - 1995년 8월 17일[2])는 대한민국경제학자이다. 1950년에서 1952년사이 빨치산 소년돌격부대 문화부 중대장으로 지리산·백아산 일대에서 활동하다가 체포당하기도 하였고 1964년 인혁당 사건에 연루되어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3] 전 대통령 김대중 시절의 경제정책 수립에 영향을 끼친'민족경제론'은 대기업 위주가 아닌 중소기업농업을 진흥하게 하여 대외 의존에서 벗어난 자립 경제를 강조하였고 신식민주의 이론과 국가독점자본주의 이론을 합하여, 조희연/고 박현채/이진경/장상환/전효관 등과 신식민지국가독점자본주의론을 창시하기도 하였다.

생애편집

태백산맥의 모델편집

소설가 조정래는 《태백산맥》을 집필하면서 광주서중(현 광주제일고등학교) 선배인 박현채를 빨치산 전사 조원제의 모델로 삼았다. 또한 《태백산맥》에서 민중의 恨을 표현하려고 간단히 언급된 전라남도 화순 탄광 노동자 파업 투쟁도 박현채의 사상 형성에 큰 영향을 준 탄광 노동자 파업 투쟁을 모델로 한 것으로 보인다.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 한겨레21》, 2007년10월 4일 제679호,‘태백산맥’의 조원제, 총 대신 책을 잡다.-후배 조정래가 모델로 삼은 박현채…빨치산에서 진보적 경제학자로

각주편집

  1. “박현채”. 한국 브리테니커. 2004년 8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11월 2일에 확인함. 
  2. “박현채씨 별세/어제 숙환으로”. 한겨레. 1995년 8월 18일. 2007년 11월 2일에 확인함. 
  3. 김성환,‘불온한 시대, 불운한 학자' , 《한겨레 21》, 2012, 10,29.
  4. 박승옥, 〈왜 자립경제인가〉,《녹색평론》제92호, 16쪽 참조.
  5. "대통령이 변해 나도 변할 수밖에" 오마이뉴스 07.08.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