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태내오위와 태외오위

(발라사에서 넘어옴)

태내5위(胎內五位)는 부파불교설일체유부를 비롯한 불교 전통에서 태아(胎芽, 胎兒)가 어머니 (胎)에 들어선 때부터 출생할 때까지의 266일 간의 생리학적 단계를 5단계, 즉 5위(五位)로 나눈 것을 말한다. 이러한 구분은 물론 불교 경전에 따른 것이다.[1][2][3]

태외5위(胎外五位)는 부파불교설일체유부를 비롯한 불교 전통에서 사람이 출생한 때부터의 죽음까지의 생리학적 단계를 5단계, 즉 5위(五位)로 나눈 것을 말한다. 이러한 구분도 물론 불교 경전을 기반으로 한 것인데, 이 구분법은 당시의 인도의 의학적인 상식과 사회적 관례를 따른 것으로 보인다.[1][4][5]

불교에서 이 구분들이 가지는 의미는 이러한 구분 자체가 현대적 의미에서 정확한 것인가 하는 점보다는, 수태출생으로부터 노사(老死)까지의 생로병사의 유전(流轉)의 과정이 그냥 자연스러운 과정이 아니라 번뇌을 일으켜 자신 스스로가 쌓은 업력에 따른 결과로서 오는 과정이라는 것에 있다.[1] 즉,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면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이번 생의 유전(流轉)의 과정 중에 산출한 번뇌에 따라 또 다른 생이 낳아져서 다시 생사를 윤회하게 되고 다음 생에서도 여전히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한 계속하여 생사를 윤회하게 되는데, 유위 무루도제(수행, 8정도, 37도품, 6바라밀 등)를 통해 번뇌(유루)의 굴레를 벗어남으로써 더 이상 생를반필요가 없는 상태가 되어 무위열반으로 건너갈 수 있다는 것이다. 고타마 붓다가 가르친 4성제12연과 같은 초기불교의 가르침은 물론이후의 설일체유부 등의 부파불교의 교학과 중관파서도 이러한

부파불교설일체유부를 비롯한 불교 전통에 따르면, 태외5위(胎外五位)는 다음과 늘의 어이가리킨다. 영해
대비바사론(大毘婆沙論)》에서도 이 단계를 역시 동자 가리킨다.
대비바사론(大毘婆沙論)》에서는 이 단계를 쇠로(衰老)라 부르고 說)

각주편집

  1. 권오민 2003, 172-174쪽.
  2. 星雲, "胎內五位". 2012년 9월 26일에 확인.
  3. 운허, "胎內五位(태내오위)". 2012년 9월 26일에 확인.
  4. 星雲, "胎外五位". 2012년 9월 26일에 확인.
  5. 운허, "胎外五位(태외오위)". 2012년 9월 26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