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밥 말리

자메이카의 음악가

로버트 네스타 "밥" 말리(영어: Robert Nesta "Bob" Marley, OM, 1945년 2월 6일 ~ 1981년 5월 11일)는 자메이카싱어송라이터이자 기타리스트이다. 레게 음악의 가장 대표적인 가수이자 작곡가로 꼽힌다. 17세에 첫 녹음을 시작하였고, 1963년버니 웨일러, 피터 토쉬와 함께 "더 웨일러스"라는 그룹을 결성하였다. 그는 이 그룹의 리드 기타리스트였고, 결국 리드 보컬리스트가 되었다. 1968년에 그는 라스타파리안으로 개종하였다. 그의 음악에는 그의 신앙이 강하게 나타나 있다. 밥 말리의 명성은 1972년부터 CBS, 아일랜드영국의 레코드사로 진출하며 전 세계로 번져나갔다. 말리는 세계에 정치적 대항의 메시지를 담은 레게 음악을 퍼뜨렸다.

Picto infobox music.png
밥 말리
Bob Marley
Bob-Marley.jpg
밥 말리 (1980년)
기본 정보
본명 로버트 네스타 말리
Robert Nesta Marley
출생 1945년 2월 6일(1945-02-06)
자메이카 세인트앤 교구 나인 마일
사망 1981년 5월 11일(1981-05-11) (36세)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적 자메이카
직업 음악가
장르 레게, 스카, 록스테디
악기 보컬, 기타, 퍼커션
활동 시기 1962년 ~ 1981년
레이블 Beverley's, 스튜디오 원, JAD, Wail'n Soul'm, 어프스테어, 터프 공, 아일랜드
관련 활동 밥 말리 앤 더 웨일러스
웹사이트 밥 말리 홈페이지

밥 말리의 대표곡으로는 에릭 클랩튼이 불러 널리 알려진 〈I Shot the Sheriff〉, 그를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만들어 준 〈No Woman, No Cry〉 등이 있다. 정치적 대항에 관한 곡으로는 〈Exodus〉, 〈Zimbabwe〉, 〈Rebel Music〉 등이 있다. 1984년 발매한 음반 《Legend》는 전 세계적으로 12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이는 가장 많이 팔린 레게 음악 음반이기도 하다. 밥 말리는 1981년 2월 자메이카 메리트 훈장을 받았고, 그해 5월 11일에 폐와 뇌로 전이된 흑색종으로 사망하였다. 1994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목차

생애편집

1945년 2월 6일에 세인트앤 교구의 나인 마일 마을에서 태어난 밥 말리의 유년 시절은 부재와 결핍의 연속이었다. 그는 10살에 아버지를 잃고, 한없이 가난했다. 14살에 다니던 학교를 그만두고, 용접공의 길을 선택해야만 했다. 하지만, 밥 말리는 역경 속에서도 자신처럼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뮤지션이 되기를 꿈꿨다.[1]

1962–72편집

밥 말리는 틈만 나면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음악으로 표현했다. 그 움을 틔운 것은 1962년 2월. 17살의 밥 말리는 프로듀서 레슬리 콩의 도움으로 열악한 스튜디오에서 네 개의 곡〈Judge Not (Unless youJudge Yourself)〉, 〈One Cup of Coffee〉, 〈Do You Still Love Me?〉 그리고 〈Terror〉를 녹음했다.

1962년 8월 6일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자메이카와 동시에 밥 말리도 본격적으로 음악의 여정에 오른다. 1963년 밥 말리는 피터 토시, 버니 웨일러와 함께 3인조 그룹 웨일링 웨일러스(Wailing Wailers)를 결성했다. 당시 프로듀서였던 콕슨 도드가 이들의 이름을 웨일러스로 바꿀 것을 권유하자, 밥 말리와 친구들은 더 웨일러스라는 이름으로 곡 《Simmer Down》을 발표했다. ”Simmer Down” 하는 후렴구가 브라스와 어우러져 흥겨움을 자아내는 이 노래는 자메이카에서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하면서, 더 웨일러스의 존재를 알렸다.

초창기 웨일러스는 록스테디스카, 블루스, 재즈 등 흑인 장르라는 캔버스에 레게의 밑그림을 그려 넣었다. 이들은 데뷔 음반 《The Wailing Wailers》(1965)을 시작으로 《Soul Rebels》(1970), 《Soul Revolution》(1971)까지 레게-소울(Reggae Soul) 3 부작을 완성했다. 이 시기 활동들은 자메이카인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는데, 이는 세계 팝 음반 시장에서 레게 음악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데 단초가 되었다. 1973년 밥 말리와 친구들은 세계적인 음반 회사 아일랜드 레코드와 계약한다.[1]

1972–74편집

 
크리스탈 팰래스 파크에서 공연하는 밥 말리 앤 더 웨일러스

아일랜드 레코드와의 계약은 국제적인 음반 유통망을 통해 레게 음악을 좀 더 적극적으로 프로모션 할 수 있게 되었음을 의미했다. 1973년 4월, 새 터전에서 음반 《Catch A Fire》(1973)를 발표한 더 웨일러스는 음반 발매 이후 진행된 영국 투어에서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는 국제적 명성을 발화시켰다. 같은 해 10월 이들은 음반 《Burnin’》(1973)을 연달아 발매하는데, 이 음반에 수록된 곡 《I Shot The Sheriff》를 에릭 클랩튼이 연주해 자신의 음반 《461 Ocean Boulevard》에 실어, 1974년 9월 7일자 빌보드 HOT 100(싱크 차트) 정상에 올려놓게 된다. 밥 말리와 레게 음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킨 결정적인 사건이었다.

음반 《Catch A Fire》와 《Burnin’》의 성공 이후 밥 말리는 1974년에 음반 《Natty Dread》(1974)를 발표한다. 이 음반을 기점으로 밥 말리는 더 웨일러스에서 밴드의 중심이 되고, 레게의 중심이 되었다. 밴드 이름도 ‘밥 말리 앤 더 웨일러스(Bob Marley & The Wailers)’로 바꾸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밥 말리의 오랜 친구였던 피터 토시와 버니 리빙스톤은 음악의 중심축이 밥 말리로 옮겨가는 데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각자의 길을 떠났다.[1]

1974–81편집

 
1980년의 말리

밥 말리는 기타에 주니어 마빈(Junior Marvin)과 알 앤더슨(Al Anderson), 베이스와 드럼에 칼톤 바렛(CarltonBarrett)과 애스톤 바렛(Aston Barrett) 형제를 영입해 새로운 라인업을 구축했다. 음반 《Natty Dread》는 레게로 일군 혁명이었다. 이 음반에는 화제의 곡 《No Woman, No Cry》가 실려있다. 밥 말리가 자신의 아내를 위해 쓴 노래라고 한 이 곡은, 사실 자메이카 국민들이 지난날의 슬픔을 딛고 행복해지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동시대를 산 조안 바에즈(Joan Baez) 같은 포크 뮤지션들은 이 곡을 리메이크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밥 말리는 음반에서 급진적이고 정치적 성격이 강한 곡 《Rebel Music》, 《Natty Dread》, 《Revolution》을 통해 제도와 시스템에 대한 저항을 표현하기도 했다.

음반 《Natty Dread》 이후에 발표된 《Rastman Vibration》(1976), 《Exodus》(1977)에서 밥 말리는 라스타파리아니즘의 인도주의와 평화, 사랑의 가치를 레게로 표현하기 시작했다. 그는 레게를 통해 사회, 문화, 종교적 의미와 이상을 표출하였고, 이는 전 세계 팝 음악계를 감동시켰다. 밥 말리는 1980년 마지막 정규 음반 《Uprising》을 발매하고, 1981년 5월 11일 뇌종양으로 사망한다. 그의 나이 36세였다.[1]

가족 관계편집

각주편집

  1. 이진섭. “밥 말리”. 《네이버캐스트》. 유니버설 뮤직. 2017년 1월 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