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방립(方笠) 또는 방갓은 초상집 상제가 외출할 때 쓰던 이다. 조선시대의 상제는 외출시 방립을 쓰고 두루마기를 입었다. 삿갓과 생김새가 매우 비슷하지만, 운두 꼭대기가 뾰족한 삿갓과 달리 꼭대기가 둥글고 바닥의 네 귀퉁이가 옴폭 패여 있는 것이 차이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