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Hyakki Yako.jpg

백귀야행(일본어: 百鬼夜行, ひゃっきやぎょう、ひゃっきやこう)은 요괴나 귀신들이 심야에 마을에 집단으로 나타나 배회하거나 행진한다는 일본의 전설이다.

개요편집

전설에 등장하는 이형의 집단으로 〈백귀야행을 만났다〉고 표현한다.

경문을 읽어 재난을 면했다는 이야기나, 독경하는 사이 날이 밝아 귀신들이 도망가거나 없어졌다는 이야기가 일반적이다.

고전인 《슈가쇼》라는 백과사전을 보면 정월, 2월 첫 자일(子日), 3월·4월의 오일(午日), 5월·6월의 사일(巳日), 7월·8월의 술일(戌日), 9월·10월의 미일(未日), 11월·12월의 진일(辰日)은 백귀야행이 출현하는 〈백귀야행일〉이며, 백귀야행과 만나면 죽기 때문에 이 날 밤에는 외출하지 않았다고 한다.[1] 또한, 이 사전에 의하면 〈카타시하야, 에카세니쿠리니, 타메루사케, 테에히, 아시에히, 와레시코니케리〉라고 주문을 외우면 백귀야행으로 인한 피해를 면할 수 있었다고 한다.

백귀야행이 등장하는 작품편집

각주편집

  1. >무라카미 켄지 편저 《요괴사전》마이니치 신분샤, 2000년, 288~289페이지. ISBN 978-4-620-31428-0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백귀야행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