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백산상회(白山商會)는 1914년안희제가 세운 민족기업이다. 백산(白山)은 설립자인 안희제의 호이다. 그는 구국운동도 경제 문제 해결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1914년에 영남 지역의 대지주들인 이유석, 추한식 등과 함께 백산상회를 설립한 뒤 독립운동 단체의 연락 및 자금공급에 주력하였다. 특히 국권회복단 등과 연계하여 대구, 서울, 원산, 안동, 봉천 등지에 지점과 연락사무소를 설치한 1916년 이후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3·1운동 전후로 상기한 활동에 고무된 뜻 있는 유지들의 성원을 통해 백산상회는 1919년 6월 10일 백산무역 주식회사로 확장 개편하였는데, 사장 최준과 전무 윤상태를 비롯하여 안희제, 최태욱, 이종화, 윤현태, 강복순, 남형우, 허만정 등이 주주로서 참여하였다.[1] 개편 이후에도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였으나 이를 눈치 챈 일본경찰이 계속적인 수색, 감금, 고문, 장부검열 등의 탄압을 자행하자 이를 견디지 못하고 1927년에 해산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