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철(燔鐵)은 을 부치거나 고기 등을 볶을 때에 쓰는, 솥뚜껑처럼 생긴 조리 도구이다.[1] 주로 무쇠로 만든다.[1]

역사편집

신라에서 번철에 화전을 부쳐먹었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보아, 삼국 시대남북국 시대부터 쓰였을 것으로 여겨진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번철”.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17년 9월 26일에 확인함. 
  2. 강인희. “번철”.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국학중앙연구원. 2017년 9월 2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