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텔스만

베르텔스만 유럽주식합자회사(Bertelsmann SE & Co. KGaA)는 1835년독일귀터슬로에 기반을 둔, 다국적 미디어 회사이다. 63개국에 회사를 두고 있으며, 2007년 6월 30일 현재 10만 명의 노동자를 두고 있다. 2006년 이 회사는 19.3억 유로의 매출과 2.4억 유로의 순이익을 보고했다.

베르텔스만 유럽주식합자회사
원어
Bertelsmann SE & Co. KGaA
형태주식회사
ISINDE0005229900
산업 분야미디어
창립1835년
창립자Carl Bertelsmann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본사 소재지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핵심 인물
Thomas Rabe (회장)
서비스출판·인쇄
매출액17,141,000,000 유로 (2015)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종업원 수
126,447 (2019)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웹사이트홈페이지
Bertelsmann Corporate Center Gütersloh 2011.jpg

자회사편집

베르텔스만은 6개의 부문사로 나뉘어 있다.

2004년 8월, BMG와 소니는 50대 50 조인트 벤처를 세워 음악계의 빅 파이브를 빅 포로 줄였다. BMG 음악 출판(BMG Music Publishing)은 세계 최대의 음반사이며, 순수하게 베르텔스만 소유이다. 2005년 소니 BMG는 음악 시장의 21.5%를 점유하고 있다. -> 베르텔스만 그룹은 2007년 소니BMG의 지분 50%를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 그룹에 전량 매각하였고, 이후 소니 BMG는 소니뮤직으로 다시 명칭을 바꿨음.

한국편집

  • 베르텔스만 북클럽
  • 대교 베르텔스만(99년 6월 출범한 베르텔스만코리아를 2005년 1월 대교그룹이 인수하여 상호변경됐으며 2008년 4월 대교가 100% 지분을 인수하여 대교북스캔으로 상호변경)
  • 한국의 출판사 베르텔스만은 다빈치 코드를 펴냈다.
  • 2008년 4월 대교에서 지분 100% 인수되어 대교북스캔으로 상호변경된 한편 2009년 12월 대교에 합병되었으며, 뒷날 대교가 2010년 9월 리브로의 온라인사업부문을 인수한 동시에 이 회사(대교북스캔 포함)가 운영한 온라인서점 북스캔이 리브로 사업부문에 통합되었고[2] 출판부문(북스캔)은 2008년 말 대교출판으로 인수합병되어 이 회사의 성인단행본 출판 브랜드인 '북스캔'으로 재탄생됐으며 대교출판은 2011년 3월 대교에 합병됐다[3].

각주편집

  1. (9 February 2007) "Neun Gewinner und ein Verlierer" Kress Reports Kressverlag gmbh, p. 16
  2. 장세풍 (2010년 9월 7일). “대교, 리브로 온라인 부문 인수”. 내일신문. 2017년 9월 1일에 확인함. 
  3. “대교, 자회사 대교출판 흡수합병”. 머니투데이. 2011년 3월 21일. 2017년 11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