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 M

베이비 M(1986년 3월 27일~)은 법적인 부모에 대한 재판 (In re Baby M, 537 A.2d 1227, 109 N.J. 396 (N.J. 02/03/1988))에서 대상이 된 아이의 가명이다. 대리모출산의 유효성에 대한 미국의 첫 재판 사례이다. 최종 판결에서 의뢰한 아버지와 대리모를 맡은 어머니가 법적인 부모가 되고, 의뢰한 아버지에게 양육권을 주고 대리모에게는 면접권을 주었다. 아이는 대리모에 의해 Sara Elizabeth Whitehead로 이름지어졌다가 의뢰한 아버지가 양육권을 가진 뒤 Melissa Stern으로 이름붙여졌다.

배경편집

1986년 미국에서 베이비 엠(Baby M)사건을 보면 메어리 화이트헤드여사는 스턴씨 부부의 의뢰를 받아 1만 달러를 받고 아기를 낳아 주겠다고 계약했다. 대리모는 아기에 대한 어떤 권리를 포기하고 아기를 낳자마자 스턴 씨 부부에게 즉시 넘겨주기로 계약했다. 윌리엄 스턴씨의 정자를 받아 임신한 대리모는 임신 중 마음이 변하여 아기를 돌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결국 법정 싸움으로 갔는데, 엎치락 뒤치락 하다가 뉴저지 주 대법원은 그 계약이 타당하지 못함을 선언했고 화이트헤드여사에게 어머니로서의 권리를 부여할 것을 인정했고, 비록 스턴씨 부부가 키우지만, 대리모도 아기를 만나고 볼 수 있는 권리를 가질 것으로 판결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