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베저위붕 작전

나치 독일의 북유럽 침공 작전
(베저 작전에서 넘어옴)

베저위붕 작전(독일어: Unternehmen Weserübung) 또는 베저 작전나치 독일제2차 세계 대전 중, 스칸디나비아중립국 덴마크노르웨이를 침공한 작전이다. 암호명 "베저위붕"은 독일어로 "베저 강 훈련"을 뜻한다.

베저위붕 작전
노르웨이 전역, 북극 전역의 일부
Operation Weserübung.jpg
날짜1940년 4월 9일 - 6월 10일
장소
덴마크, 노르웨이 해안 6개 도시
교전국
나치 독일의 기 나치 독일

노르웨이의 기 노르웨이
덴마크의 기 덴마크
영국의 기 영국
프랑스의 기 프랑스

폴란드 서부 폴란드 육군
지휘관

나치 독일 에리히 레더
나치 독일 레온하르트 카우피스츠
나치 독일 게르트 폰 룬트슈테트
나치 독일 에두아드 디에틀
나치 독일 한스 제이슬러

나치 독일 알프레드 잘바츠터

노르웨이 호콘 7세
노르웨이 크리스티안 로케
노르웨이 오토 루게
덴마크 크리스티안 10세
영국 아드리안 카턴

영국 버나드 파게트
병력
100,000명 86,000명

1940년 4월 9일 새벽, 독일은 덴마크와 노르웨이를 침략하였다. 나치는 프랑스영국이 이들 국가와 손을 잡거나 점령하여 독일을 공격하는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는 실제로 공공연하게 논의되고 있었다)을 세우는 것에 대한 대비라며 침략을 정당화했다. 이들이 도착하자마자 두 나라 주재 독일 대사들이 양국 정부에 독일군이 영국과 프랑스의 침략 야욕으로부터 양국의 중립을 보호하기위해 왔다고 통보했다.[독자연구?]

독일의 덴마크 침공편집

덴마크는 독일의 입장에서 볼 때 전략적으로 그리 중요한 곳은 아니었다. 노르웨이에 대한 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징검다리였으며 독일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 얼마만큼 관리가 필요했다는 것뿐이었다. 덴마크는 작고 평지로 이루어져 독일군의 작전 수행에는 딱 알맞은 곳이었다. 그럼에도 새벽 초 덴마크군 몇몇 연대가 독일군에 대해 저항을 하여 열 명 정도가 목숨을 잃었다.

덴마크 정부는 순식간에 내정에 간섭받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항복하였다. 사실 독일 대사가 덴마크 정부를 찾아와 독일군의 진주를 허락하라고 요구하기도 전에 이미 독일군은 국경을 넘은 상태였다. 하지만, 덴마크가 별다른 저항없이 순순히 항복한 관계로, 1943년 여름까지는 독일 점령은 매우 관대했다. 그리하여 덴마크의 유대인들에 대한 체포와 추방도 지연이 되어 그들은 거의 모두 스웨덴으로 탈출하는 데 성공하였다. 덴마크에서 추방된 유대인의 수는 500명을 넘지 않고 50명 미만이 목숨을 잃었다. 하지만, 당시 덴마크의 왕이었던 크리스티안 10세는 매일 코펜하겐을 국왕의 정복을 입고 산책하면서 침묵으로 항의했다고 한다.[독자연구?]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