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보허자》(步虛子) 또는 장춘불로지곡(長春不老之曲)은 국악 당악 곡이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예악사상에 근거하여 웃어른에게 효를 중시하고 예를 다하는 데에 있어서 음악을 사용해왔다. 그 중심에는 ‘장춘불로지곡’이 있으며, 그 음악이 상징하는 바는 아명으로 남아 지금까지 전하고 있다.

목차

설명편집

장단은 1각의 박수 20박, 장고의 배치는 6, 4, 4, 6의 형식이다. 궁중의 반주 음악으로 자주 연주하였다.

관악 보허자편집

모두 6장 29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현악 보허자편집

보허사(步虛詞)라고도 한다. 모두 7장 88각으로 이루어져 있다. 가야금·거문고·양금등이 연주한다. 세피리·대금·해금·단소 등이 추가되기도 한다.

악보편집

대악후보, 안상금보, 속악원보등을 통해 전해내려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