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협(步協, ? - ?)은 중국 삼국 시대 동오의 장군으로, 임회군 회음현(淮陰縣) 사람이다. 승상 보즐의 아들이다.

행적편집

적오 11년(249년), 아버지가 죽자 그 뒤를 잇고 보즐의 영지를 거느렸으며, 무군장군이 더해졌다.[1]

적오 12년(250년), 위나라의 정남장군 왕창의 별동대로 형주자사 · 양렬장군 왕기의 공격을 받아 이릉 성문을 걸어잠그고 농성했다. 왕기는 보협을 공격하는 형세를 보이면서 신성태수 주태와 함께 군사를 나누어 오나라 군사를 크게 물리치고 곡식과 사람을 많이 빼앗았다.[2]

영안 7년(264년) 2월, 진군장군 육항(陸抗), 정서장군 유평(留平), 건평태수 성만(盛曼)과 함께 촉으로 침입하여 옛 촉한의 파동태수 나헌(羅憲)이 지키는 영안성을 포위했다. 촉서 곽준전에 배송지가 인용한 《양양기》에 따르면, 동오는 등애(鄧艾)와 종회(鐘會)가 모두 죽고 촉에 주인이 없어 어수선한 틈을 타 촉을 취하려고 했으나, 나헌이 동오를 거부하여 들어가지 못하자 보협이 대군을 이끌고 영안성을 쳤다가 출격한 나헌과 싸워 크게 졌다.[3][4]

죽은 후, 아들 보기(步璣)가 뒤를 이었다. 서릉의 군무는 아우 보천(步闡)이 이어서 맡았다.[1]

친척 관계편집

  • 보즐 (아버지)
    • 보협
      • 보기 (아들)
      • 보선 (아들)
    • 보천 (아우)

각주편집

  1. 진수: 《삼국지》 권52 장고제갈보전 중 보즐전
  2. 위와 같음, 권27 서호2왕전 중 왕기전
  3. 위와 같음, 권48 삼사주전 중 손휴전
  4. 《양양기》(《삼국지》 권41 곽왕상장양비전 중 곽준전의 배송지의 주석에서 재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