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사매현

복사매현(伏斯買縣)또는 심천현(深川縣)은 고대의 지명으로 지금의 가평군 조종면 현리(縣里)를 치소로 조종면과 상면(上面)에 있던 지역이다.

유래편집

복사홀(伏斯忽)이라고도 했는데 심천이나 나중의 준수(浚水)라는 한자의 의미에서 알 수 있듯 깊은 물,또는 깊은 골이라는 뜻이다. 실제로 남북으로 조종천(朝宗川)이 흐르는 깊은 산에 둘러싸인 골짜기에 있는 지역으로 중심지인 현리는 유명한 피서유원지이다.

역사편집

  • 일찍부터 백제의 영역이었다. 백제는 이 지역에 심천현을 설치했다.
  • 장수왕 대에 고구려군의 대거 남침(南侵)으로 고구려에 점령되어 복사매가 되었다.
  • 신라에 점령되어 통일신라시대인 757년 경덕왕 16년 행정체제 개편으로 준수현(浚水縣)으로 개명하고 수약주 가평군의 영현이 되었다. 가평군은 영현이 준수현 하나뿐이었다.
  • 고려 현종대에 조종현(朝宗縣)으로 개명했다.
  • 1396년 조선왕조가 개국된 이후 조종현이 군이었다가 강등당한 가평현에 합병되었다.
  • 1697년 숙종 24 년에 조종천의 현리구간에 제방이 축조되었다.
  • 면리제가 확립돠자 상면과 하면이 각각 조종상면(朝宗上面)과 조종하면이 되었고 1871년 당시에 조종상면은 율길리(栗吉里), 봉수리(熢燧里), 원흥촌(元興村), 상동(霜洞), 태봉동(胎封洞), 연하리(蓮下里), 반계동(盤溪洞), 항사리(項沙里), 와가동(瓦家洞), 천곡(泉谷), 평촌(坪村), 행현(杏峴), 축령리(祝靈里), 임초리(林草里), 덕현리(德峴里), 조가터(曺哥垈), 간성대(竿城垈) 등 17 개동에 전체 438호가 거주했고 조종하면은 현리 , 영양촌 , 석사촌 , 내곡 , 내세곡 , 외세곡 , 신상리 , 신중리 , 중판미리 , 정수동 , 행랑촌 , 구이목 , 하판미리 , 마일 , 신하리 , 망동 , 하대리 , 다복촌 , 상대리등 19 동리에 624호가 거주했었다.
  • 1912년 일제에 의한 행정폐합으로 두 면이 상,하면으로 개명되어 16개 리로 재편되었다.
  • 2015년 12월 16일 면의 이름이 하면(下面)에서 조종면으로 개칭되었으며[1], 이와 함께 하판리(下板里)를 운악리(雲岳里)로 개칭하였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권숙희 (2015년 12월 16일). '100년 만에 되찾은 이름'…가평군, 조종면 선포식”. 《연합뉴스》 (가평). 2016년 7월 3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7월 31일에 확인함. 
  2. 가평군조례 제2337호 가평군 리ㆍ반 설치 및 운영 조례, 2015년 12월 16일 일부개정.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