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위(伏位, Prone position) 또는 복와위(伏臥位)[1]사람이 취할 수 있는 자세의 일종으로, 가슴을 아래쪽으로 하고 을 위쪽으로 하여 엎드리는 자세, 즉 해부학적으로 배쪽이 아래, 등쪽이 위인 자세를 의미한다. 이러한 자세에서는 손바닥이 위쪽을 향하게 되며, 아래팔의 자뼈노뼈가 서로 교차하게 된다.

앙와위(supine)와 복위(prone) 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형

질병과의 연관성편집

일부 질병에서 복위 체위의 유지가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에서 복위 유지는 환기-관류 불균형 개선 및 폐용적 증가 등의 기전으로 의 산소화를 호전시킨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서울아산병원. “복와위(prone position)”. 2020년 1월 27일에 확인함. 
  2. Guérin, Claude; 외. (2013). “Prone Positioning in Severe Acute Respiratory Distress Syndrome”. 《NEJM368: 2159-2168. doi:10.1056/NEJMoa1214103. PMID 23688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