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볼로냐 대학살

잔해를 제거하고 진입을 시도하는 구조 팀

볼로냐 대학살(이탈리아어: Strage di Bologna)은 1980년 8월 2일 오전 10시 25분에 이탈리아 볼로냐에 있는 볼로냐 첸트랄레 역에서 일어난 테러 사건이다. 이로 인해 85명이 사망하고 200명 이상이 부상당했다.

경위편집

폭발편집

1980년 8월 2일 오전 10시 25분 볼로냐 첸트랄레 역의 홈에 접한 이등 대합실 내에 방치되어 있던 가방이 폭발했다. 이 가방 안에는 트리니트로톨루엔 (TNT)과 트리메틸렌트리니트로아민 (RDX)의 혼합 폭약 컴포지션 B로 만든 급조 폭발물 (IED)이 들어있었으며, 오전 10시 25분으로 폭발 시간이 설정되어 있었다.

이 폭발로 인해 역사의 대합실 부분의 천장과 벽의 대부분이 붕괴되었다.

구조 활동편집

이 날은 여름이자 토요일인 날로, 역은 이탈리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온 관광객이 가득하였기 때문에 재앙에 대한 대비는 되어 있지 않았다. 또한 이러한 재앙에 대응하는 구급차, 의사, 경찰도 부족했기 때문에 구조 활동 및 부상자의 병원으로 이송에는 많은 일반인들이 협력하고 역전에 있던 버스와 택시까지 동원되었다.

외부 링크편집

  • (이탈리아어) stragi.it - official website of the association of the relatives of the victims

좌표: 북위 44° 30′ 22″ 동경 11° 20′ 32″ / 북위 44.50611° 동경 11.34222°  / 44.50611; 11.34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