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봉조하(奉朝賀)는 조선시대 전직 고위관리를 예우하기 위해 품계에 따라 일정한 녹봉(祿俸)을 주도록 만든 벼슬로서 일종의 명예직(名譽職)이다. 정사(政事)에 참여하는 일도 있었으나 점차 권한이 줄어 각종 의식 거행 등에만 참석했다. 녹봉의 액수는 이 바뀜에 따라 계속해서 낮아졌다. 요즈음의 국가 명예직인 원로 회의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아니면 국회의원과 비슷하다고 보는 의견도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