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관북리 유적

부여 관북리 유적(扶餘 官北里 遺蹟)은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에 있는 백제의 왕궁지로 알려져 있다. 2001년 2월 5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428호 부여관북리백제유적으로 지정[1]되었다가, 2011년 7월 28일 부여 관북리 유적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부여 관북리 유적
(扶餘 官北里 遺蹟)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428호
(2001년 2월 5일 지정)
면적95,484m2
시대백제
위치
부여 관북리 (대한민국)
부여 관북리
주소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 33번지 외
좌표북위 36° 17′ 4″ 동경 126° 54′ 45″ / 북위 36.28444° 동경 126.91250°  / 36.28444; 126.91250좌표: 북위 36° 17′ 4″ 동경 126° 54′ 45″ / 북위 36.28444° 동경 126.91250°  / 36.28444; 126.91250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전백제왕궁지
(傳百濟王宮址)
대한민국 충청남도기념물(해지)
종목기념물 제43호
(1983년 9월 29일 지정)
(2001년 2월 5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 725번지에 위치한 이 유적은 현재 왕궁지로 알려져 있다.

'82년부터 이 일대를 중심으로 충남대학교 박물관에서 5차에 걸쳐 발굴조사하여 '83년도에는 방형석축연지(方形石築蓮池)가 발견되었고, '88년 발굴조사에서는 토기 구연부에 북사(北舍)라는 명문이 발견되었으며, '92년 조사에서는 현재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의 남쪽 50m 지점에서 백제시대의 도로유적과 배수시설이 드러났다.

삼국시대의 궁궐 중 고구려의 안학궁을 제외하면 아직까지 신라와 백제의 왕궁은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지만, 백제시대 마지막 도읍이었던 사비도성의 일부 유적이 밝혀진 것은 매우 중요한 학술적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세계 유산 등재편집

2015년 7월 4일 독일 본에서 열린 제39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에서 백제역사유적지구(총 8개의 유적지들 중 공주지역에 2곳(공산성, 송산리 고분군), 부여 4곳(관북리 유적부소산성, 능산리 고분군, 정림사지, 부여 나성)가 세계 유산 등재 심사를 최종 통과했다. 이번 세계 유산 등재는 충청권에서는 최초로 선정 되었다.[2]

각주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