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부여 능산리 사지(扶餘 陵山里 寺址)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능산리에 있는 백제시대의 절터이다. 2001년 9월 29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434호로 지정되었다.

부여 능산리 사지
(扶餘 陵山里 寺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434호
(2001년 9월 29일 지정)
면적 28,989m2
시대 백제
위치
부여 능산리 (대한민국)
부여 능산리
주소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능산리 산15-1번지 외
좌표 북위 36° 16′ 42″ 동경 126° 56′ 46″ / 북위 36.278442° 동경 126.946164°  / 36.278442; 126.946164좌표: 북위 36° 16′ 42″ 동경 126° 56′ 46″ / 북위 36.278442° 동경 126.946164°  / 36.278442; 126.946164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능산리 절터는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과 부여 나성(사적 제58호) 사이에 위치한 백제시대 절터유적으로, 1992년부터 2000년까지 6차례에 걸친 발굴조사 결과 중문, 목탑, 금당, 강당이 남북 일직선상에 배치된 이른바 일탑일금당(一塔一金堂)의 전형적인 백제 가람형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1993년 이 절터 내의 공방(工房)으로 생각되는 건물터에서 '백제금동대향로(국보 제287호)'가 출토되어 백제의 높은 금속공예기술 수준과 예술 역량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이 향로와 함께 출토된 '백제창왕명사리감(국보 제288호)'에는 사리를 모신 때와 공양자 및 절이 세워진 연대를 알 수 있는 글자가 새겨져 있어 매우 귀중한 유물로 평가된다.

사리감에 새겨진 기록으로 보아 이 절은 왕실에서 지은 국가 사찰로 왕릉으로 추정되는 능산리고분군에 축원을 빌기 위한 사찰이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창건연대와 더불어 삼국시대의 역사학과 건축공학, 고고학, 미술사학의 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