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카 영역

브로카 영역(Broca's area)은 좌반구 전두엽에 존재하는 의 특정 부위로 언어 생성을 제어하고 말을 하는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브로카 영역은 인류가 호모 하빌리스였을 때부터 발달해온 것으로 추측된다.

대뇌좌반구 (left side view) 전방쪽(front)의 브로카 영역 (Broca)과 후방쪽(back) 베르니케 영역(Wernicke)

이는 프랑스인류학자, 외과의사이자 신경해부학자폴 피에르 브로카(Paul Pierre Broca)에 의해 밝혀져 브로카영역이라 명명되었다.[1]

1861년 폴 브로카(Paul Broca)는 사망한 간질 환자를 부검하였다. 이 환자는 약 20년 동안 간질을 앓으면서 뇌 손상을 입었고, 오른쪽 신체가 마비되었으며, 말을 하지 못했다. 추후 논문에서 브로카의 환자 레보른 씨(M. Leborgne)는 ‘Tan’으로 불렸는데, 이는 이 환자가 말할 수 있는 유일한 단어들 중의 하나가 ‘Tan’이었기 때문이다.[1] 이 환자는 tan이라는 단어를 여러 의미로 사용했고, “Tan, tan, tan, tan ∙∙∙∙∙∙”등과 같은 문장을 말하기도 했다. 레보른 씨는 말을 하는 것이 어려운데도 언어 이해 능력에서는 결함을 보이지 않았고, 지능 또한 정상 수준을 유지했다.[2]

레보른 씨가 사망한 후 브로카가 부검을 실시한 결과, 그림 1과 같이 좌반구 세 번째 전두회를 따라 달걀 크기 정도로 뇌 조직이 손상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브로카는 이후 2년 동안 그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 여덟 명을 더 조사했으며, 브로카 영역이 뇌의 핵심 언어 중추임을 밝혔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윤환 <영어 단어 기억의 비밀> 2011년 p98
  2. [네이버 지식백과] 브로카 영역 [Broca’s area] (심리학용어사전, 201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