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고있는 벌새
사람이 만든 비행체: 보잉 787

비행(飛行)은 물체가 접촉 없이 대기(또는 우주 비행처럼 대기권 바깥)을 통해 이동하는 것을 말한다. 추력을 이용해 공기역학적 양력을 만들거나, 부력을 이용하거나, 또는 탄도 운동으로 달성할 수 있다.

, 박쥐, 곤충과 같은 자연의 비행사부터, 비행기, 헬리콥터, 풍선, 로켓 등의 항공기와 같은 인간의 발명품에 이르기까지, 많은 것들이 날 수 있다.

하늘을 나는 탈것을 연구하는 항공공학이나 우주를 날아다니는 우주선이나 발사체에 대해 연구하는 우주공학 등은 항공우주공학의 연구 범위이다.

비행의 종류편집

부력 비행편집

 
비행선은 공기로부터의 부력중력과 같거나 크기 때문에 날 수 있다

공기 중의 부력을 이용하여 땅에서 떠오르고 날아가는 공기보다 가벼운 탈것을 만들 수 있다. 기구비행선 등이 그 예이다.

공기역학적 비행편집

무동력 비행과 동력 비행 =편집

날다람쥐처럼 별도의 추진력 없이 하늘을 활공하는 경우도 있다. 글라이더 등은 상승 기류를 이용하여 동력 없이 더 높은 고도로 올라갈 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와 동력 항공기들은 하늘을 날기 위해 추진력이 필요하다.

동물의 비행편집

동력 비행을 하는 동물은 곤충, 박쥐 뿐이며, 그밖의 여러 동물이 진화를 통해 활공을 할 수 있다. 공룡과 동시대에 살았던 파충류의 한 몯님 멸종된 익룡도 매우 성공적인 비행 동물이었다. 각각의 날개는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날아다니는 척추동물의 날개는 모두 앞다리를 기반으로 진화했으나, 그 구조는 크게 다르다. 곤충의 날개는 대부분의 다른 절지동물에서 아가미를 형성하는 구조가 고도로 변형된 것이다.

기계 비행편집

기계 비행은 기계를 사용하여 비행하는 것이다. 비행기, 글라이더, 헬리콥터, 오토자이로, 비행선, 기구, 우주선 등의 항공기가 포함된다. 글라이더는 동력 없이 비행을 할 수 있다. 낙하산과 같은 물체를 배를 이용해 당기는 패러세일링가 같은 형태도 있다. 일반적으로 비행기는 날개를 통해 양력을 얻는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