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형(金鼻荊, 581년 ~ 몰년 미상)은 신라의 왕족으로 진지왕의 차남이자 서자로, 진평왕 때의 인물이다. 군호는 비형랑군(鼻荊郞君)이다. 실존인물이지만 그의 대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고 《삼국유사》에만 서술되어있어 그것을 통해 생애를 추측할뿐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비형랑
鼻荊郞
지위
왕자(王子)
이름
김비형
金鼻荊
별호 군호는 비형랑군(鼻荊郞君)
신상정보
출생일 581년
출생지 신라 금성
사망일 몰년 미상
왕조 신라
부친 진지왕
모친 도화녀
기타 친인척 김용춘(이복 형)
진평왕(사촌 형)
진안 갈문왕 김국반(사촌 형)
진정 갈문왕 김백반(사촌 형)
김흠반(사촌 형)
진흥왕(할아버지)
사도왕후(할머니)
김구륜(숙부)
정숙태자(숙부)
선덕여왕(5촌 조카딸)
진덕여왕(5촌 조카딸)
태종 무열왕(조카)
종교 불교

생애편집

삼국유사》에 따르면, 비형은 진지왕이 사량부의 미인 도화부인(桃花夫人)과 사통하여 낳은 자식이다. 579년진지왕도화부인을 불러 후궁으로 삼으려 했다. 그러나 도화부인은 남편이 있다며 거절하였다. 그 해 진지왕은 폐위되어 죽었다. 2년 뒤인 581년, 도화부인의 남편이 죽자 진지왕이 귀신인 모습으로 도화부인에게 나타나 사통하였다.

이 이야기를 듣게 된 진평왕은 비형을 불러 궁중에 살게 하고 15세 때 집사(執事) 벼슬을 주었다. 그런데 비형은 밤마다 궁궐을 빠져 나가 밖에서 놀았다. 이에 왕은 병사들을 파견해 지켜보게 하니, 비형은 귀신과 놀고 있었다. 이에 왕이 비형을 시켜 강에 다리를 놓게 하니 하룻밤 사이에 다리가 완성되었다.

하루는 진평왕이 비형에게 묻기를, 귀신 중에 정사를 도울 만한 자가 있느냐고 했다. 이에 비형은 길달(吉達)을 추천하였다. 당시 각간 임종이 자식이 없어 왕은 길달로 하여금 임종의 양자가 되게 하였다. 임종은 길달을 시켜 흥륜사(興輪寺) 남쪽에 문루를 짓게 하고, 길달이 거기에서 밤마다 자니, 사람들은 이를 길달문이라고 불렀다. 어느 날 길달이 여우로 변해 도망치니 비형이 귀신을 시켜 이를 잡아 죽였다. 이후로 귀신들이 비형을 두려워하여 모두 달아났다.

이에 당시 사람들이 비형을 우러러 노래를 지어 불렀다 한다.

가족 관계편집

비형랑이 등장한 작품편집

TV 드라마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