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에리세

스페인의 영화감독

빅토르 에리세 아라스(Víctor Erice Aras, 1940년 6월 30일~)는 스페인의 영화 감독이다. 그는 역사상 최고의 스페인 영화로 간주되곤 하는[1][2] 벌집의 정령남쪽과 같은 영화로 유명하다.

빅토르 에리세

초기 생애편집

에리세는 비스카이아도 카란차에서 태어났다. 그는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법학, 정치학, 경제학을 배웠다. 그는 또한 1963년, 영화 연출을 배우기 위해 영화 학교에 다니기도 했다.

경력편집

에리세는 스페인 영화 잡지 누에스트로 시네에 비평과 리뷰를 투고했다. 그는 40년대 스페인 농촌에 대한 비판적 초상인 그의 첫번째 장편 영화, 벌집의 정령 (1973)을 제작하기 전, 몇 편의 단편 영화를 감독했다.

10년이 지난 뒤, 에리세는 아델라이다 가르시아 모랄레스의 작품에 기초하여 남쪽을 제작했다. 이 작품은 프로듀서 엘리아스 퀘레헤타가 이야기의 3분의 2만 영화화하는 것을 허락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적으로 호평받았다. 그의 세번째 영화, 햇빛 속의 모과나무는 화가 안토니오 로페즈 가르시아에 관한 다큐멘터리이다. 이 작품은 1992년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하였다.[3]

에리세는 2010년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이었다.[4]

작품 목록편집

장편 영화편집

연도 제목 원제 수상
1973 벌집의 정령 El espíritu de la colmena 산세바스티안 국제 영화제 황금조개상
1983 남쪽 El sur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후보
1992 햇빛 속의 모과나무 El sol del membrillo 칸 영화제 심사위원상

각주편집

  1. Ebert, Roger. “Spirit of the Beehive Movie Review (1973) | Roger Ebert” (영어). 2019년 1월 21일에 확인함. 
  2. “TSPDT - 1,000 Greatest Films (Full List)” (영어). 2019년 1월 21일에 확인함. 
  3. “EL SOL DEL MEMBRILLO” (영어). 2019년 1월 21일에 확인함. 
  4. “Cannes reveals Competition lineup”. 2010년 4월 22일. 2019년 1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