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빈센트 케이스 브룩스(영어: Vincent Keith Brooks)는 미 육군의 장성으로, 2016년 4월 30일부터 주한미군 사령관 및 한미연합사 사령관을 맡았다. 최초의 흑인 주한미군 사령관이었다.

Picto infobox military.png
빈센트 K. 브룩스
Brooks 2016.jpeg
생애 1958년 10월 24일(1958-10-24) (60세)
출생지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
복무 Emblem of the United States Department of the Army.svg 미국 육군
복무 기간 1980년 ~ 2018년
최종 계급 Army-USA-OF-09.svg 육군 대장
지휘 USFK Logo.svg 주한미군 사령관
한미연합군사령관
주요 참전 코소보 전쟁
아프가니스탄 전쟁
이라크 전쟁

군 경력편집

 
미국 육군사관학교 생도 시절 빈센트 브룩스

1980년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임관 후 한국코소보 등지에서 근무하였다. 미 태평양 육군미 중부 육군의 사령관을 역임했다.[1]

주한미군 사령관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핵무기 역량을 급속도로 강화하는 상황에 주한미군 사령관이 된 빈센트 브룩스는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만일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효과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하며, 북한을 지도에서 없애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강조하였다.[2]

각주편집

  1. “Lt. Gen. Brooks assumed command of Third Army”. DVIDS. 2011년 6월 5일에 확인함. 
  2. ““北 도발은 전투상황으로 이어질 것””. 《KBS 뉴스》. 2017년 2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