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소년 합창단

빈 소년 합창단(Wien 少年合唱團, 독일어: Wiener Sängerknaben, Vienna Boys' Choir)은 오스트리아 에 기반을 둔 보이 소프라노와 보이 알토의 합창단이다. 파리 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 퇼처 소년 합창단과 함께 세계 3대 소년 합창단으로 불린다.

빈 음악협회(Musikverein)에서의 공연 모습

역사 편집

빈 소년합창단은 1498년 합스부르크 왕가의 황제 막시밀리안 1세의 칙령에 의해 설립된 궁정소년합창단이며, 최초에는 궁정예배당에 봉사하는 합창단이었으나, 차차 일반의 콘서트에도 출연하게 되었다.[1] 20세기 초 합스부르크 왕가의 몰락 이후 민영체제로 전환되었다.

구성 편집

단원은 대체로 7세부터 13세까지의 변성기 전의 100명 남짓한 소년으로 이루어졌으며 엄격한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학문과 음악을 공부한다. 30명 정도로 편성된 4개의 그룹이 있는데, 그 중 3개는 해외에서 활동하며 나머지 하나가 Wiener Hofmusikkapelle의 예배나 콘서트 등에 출연한다.[1]

소년들은 개인 오디션을 통해서 뽑는다. 보통은 오스트리아에서 뽑지만, 스위스, 러시아, 페루, 슬로바키아, 독일, 헝가리, 캐나다, 미국,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 뽑는 경우도 있다. 2010년 6월에는 조윤상대한민국 국적으로는 최초로 빈 소년 합창단에 뽑혔고,[2] 2012년 9월부터 김보미가 최초의 여성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3]

1498년부터 지금까지 유니폼을 입는데 현재 유니폼은 세일러복 형태이다. 1948년부터 팔레 아우가르텐(Palais Augarten)이 주 연습장이다.

곡목 편집

레퍼토리는 광범하여 종교음악, 독일가곡이나 민요, 빈 왈츠뿐만 아니라 가벼운 오페라 등을 노래하기도 하는데,[1] 성가곡, 성탄절 캐롤 등을 즐겨 부른다.

평가 편집

세계 최고 수준의 실력으로 평가되는 빈 소년 합창단은 파리 나무십자가 소년합창단과 함께 항상 '세계 3대 소년합창단' 안에 꼽힌다.

50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합창단이므로 이 합창단 출신의 대음악가도 많다. 하이든, 슈베르트, 클레멘스, 크라우스 등도 그러하다.[1]

이 합창단의 연주를 들은 비오 11세는 "마치 천사의 노래를 듣는 것 같다"고 격찬한 바 있어 그 이후로 이 합창단을 '천사의 소리'라고도 부르게 되었다. 비브라토(목소리를 떠는 창법)가 없는 맑고 깨끗한 소년 특유의 목소리 때문에 전세계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1]

각주 편집

  1. 세계음악/서양음악가와 작품감상/합창단/빈 소년합창단,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한국인 첫 ‘빈 소년합창단’ 들어간 열살 꼬마, 《연합뉴스》, 2010.11.6
  3. 빈 소년 합창단 첫 여성 지휘자 김보미 Archived 2015년 2월 18일 - 웨이백 머신, 《객석》, 2014.1.

참고 문헌 편집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