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함양 사근산성

(사근산성에서 넘어옴)

함양 사근산성(咸陽 沙斤山城)은 경상남도 함양군 하산리 사근장터 뒤 연화산에 있는 돌로 쌓아진 산성이다. 1966년 9월 8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152호 함양사근산성으로 지정되었으나, 2011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되었다.[1]

함양 사근산성
(咸陽 沙斤山城)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152호
(1966년 9월 8일 지정)
면적93,808 m²
위치
함양 사근산성 (대한민국)
함양 사근산성
주소경상남도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 산60번지
좌표북위 35° 32′ 50″ 동경 127° 47′ 6″ / 북위 35.54722° 동경 127.78500°  / 35.54722; 127.78500좌표: 북위 35° 32′ 50″ 동경 127° 47′ 6″ / 북위 35.54722° 동경 127.78500°  / 35.54722; 127.78500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경상남도 함양군 하산리 사근장터 뒤 연화산에 있는 돌로 쌓아진 산성이다.

이곳은 조선시대 경상도 지방 14개의 역길을 총괄하던 중심역인 사근역이 있던 곳이다. 성을 쌓은 시기는 확실히 알 수 없으나 산성의 규모와 이곳이 신라와 백제 사이의 분쟁지역이었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삼국시대에 세워졌다는 것이 추측된다. 성은 부분적으로 무너졌으나 비교적 잘 남아 있는 편이다. 둘레는 약 1,218m이고, 연화산의 지형에 따라 쌓은 ‘ㅏ ’자형의 산성이다. 성벽은 네모난 가공석과 자연석을 약 5m 높이로 정연하게 어긋쌓기를 하였는데 밑바닥의 넓이가 5m나 된다.

이 산성은 영남지방과 호남지방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이며, 지형상으로도 세방향이 남강을 끼고 절벽을 이룬 전략지로써 호남지방의 곡창지대를 노리는 왜구의 침입을 차단하는 중요한 구실을 했던 곳이다.

특징편집

사근산성은 함양의 외성격인 동시에 남북 관통로의 중요한 곳이다. 삼국시대의 함양은 위치로 보아 신라, 백제의 접경이 되었기 때문에 이곳은 양국의 분쟁지역이었을 것이다.'동국여지승람' 함양군 성곽조에는 석축의 둘레가 2,796척이라 하고 그 안에는 세 개의 연못이 있으며, 성안에는 봉수대가 있었다고 전하고 있고 지금도 그 형태는 뚜렷이 남아 있다.

성양읍지(成陽邑誌)에 의하면 이 성을 무찌른 왜적이 단숨에 함양을 공략하고 호남으로 쳐들어가 남원 운봉에서 이성계에게 섬멸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이 지역은 신라·백제의 국경분쟁과 왜구의 침략으로 시달리던 곳이었던 만큼 본 성의 중요도가 짐작된다.

복원을 위하여 성을 실측 조사한 결과 둘레는 총 1,218 미터로서 석축의 잔존부는 편평 자연석 또는 가공석의 정연한 어금쌓기로 되어 있으며, 축조상태는 매우 견고하며, 높이는 4 미터 정도의 본래 성 높이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1-116호 Archived 2017년 11월 9일 - 웨이백 머신,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명칭 변경 및 지정·해제 고시》,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7560호, 392면, 2011-07-28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