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위 (눈)

사위(斜位, 영어: Heterophoria)란, 양안융상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을 때의 두 안구의 시축(視軸)이 잠재적으로 틀어져 있는 상태를 가리킨다. 일반적으로 내사위, 외사위, 상하사위로 나뉜다. 사시와 달리, 겉보기에는 일반적인 안구와 다르지 않지만, 두 눈의 어긋나 있는 시선을 신경이 언제나 바로잡아주어야 하기 때문에, 어떠한 사물을 보는 데 있어서 장시간 집중하게 되면 안구와 두뇌에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Entete médecine.png
사위
다른 이름Heterophoria
진료과검안 안과학

증상편집

안위(眼位)의 기본적인 틀어짐이 원인으로, 엄밀하게는 대부분의 인간은 가벼운 사위를 가지고 있다. 정도가 심하면, 언제나 긴장상태로 사물을 보고 있기 때문에 눈이 지치기 쉬우며, 시선의 틀어짐이 심하면, 사물이 두 겹으로 겹쳐 보이는 경우(복시)도 있다. 틀어짐이 심해질수록, 언제나 융합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므로, 안구피로나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사시는 한쪽 눈의 틀어진 채로 고정되어 있다는 점에서 사위와 다르다. 자신의 의지로는 사시로 인해 틀어진 시선을 맞출 수 없다. 반면에, 사위는 안위(眼位)가 어긋나 있어도, 목표물을 보려고 의식하면 뇌와 신경의 양안융합을 통해 또렷하게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내사위, 외사위, 상하사위로 나뉘며, 자각증상으로는 복시가 있다.

내사위편집

내사위는 한쪽 눈을 가렸을 때, 가린 쪽의 눈의 시선이 안쪽을 향하는 상태, 안쪽에서 되돌아오는 상태이다. 내사위의 경우, 자동차 운전이 어려워질 수 있다. 먼 사물을 볼 때 안구피로를, 가까운 사물을 볼 때 불쾌감 따위를 느낄 수 있다.

외사위편집

외사위는 한쪽 눈을 가렸을 때, 가린 쪽의 눈의 시선이 바깥쪽을 향하는 상태, 바깥쪽에서 되돌아오는 상태이다. 외사위의 경우, 특히 가까운 사물을 볼 때 쉽게 집중력을 잃고, 글자가 번져 보인다고 느끼며 장시간 독서에 어려움을 겪는다. 먼 사물은 문제 없이 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상하사위편집

상하사위는 한쪽 눈을 가렸을 때, 가린 쪽의 눈의 시선이 상하를 향하며, 위에서 또는 밑에서 되돌아오는 상태를 가리킨다. 두통, 어깨결림, 목의 피로 따위가 생기기 쉬우며, 사물이 두 개로 보이는 경우도 있다. 사위 중, 가장 안구피로가 심하다고 여겨진다.

원인편집

안구를 움직이는 근육이나 신경에 이상이 있을 경우, 영유아기에 강한 굴절이상이 치료되지 않은채 방치된 경우, 안구를 세게 타박당한 경우의 외상 등, 여러 원인이 있다.

치료편집

사시는 아이의 약 2%, 어른의 3% 정도밖에 나타나지 않지만, 사위는 아주 가벼운 것까지 포함하면 대부분의 사람이 가지고 있는 증상이다. 시축이 약간 틀어져도, 사물을 보는 기능에 지장이 없고, 딱히 큰 자각증상이나 문제가 없다면 치료를 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중증일수록 직업이나 습관에 따라 눈에 부담이 가기 쉬워질 수 있으므로, 이 경우 치료가 필요해진다. 안구피로에는 안약을 사용하거나, 눈을 혹사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좋다.

프리즘 렌즈 편집

프리즘 렌즈라는 기울어져 절단된 사시전용 특수렌즈를 사용한 교정법이 있다. 이 안경을 쓰는 것으로, 사시의 초점을 맞추기 쉽고, 난시나 안구피로도 막을 수 있다. 프리즘 안경은 눈에 들어오는 빛의 각도를 바꾸기 때문에, 손쉽게 사위를 교정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치료가 아닌 교정이기 때문에, 안경에 의존해야 한다.

안구운동편집

시기능훈련이라는 안구운동을 통해, 안구근육의 균형을 잡는 것으로 사위를 개선할 수 있다. 눈을 상하좌우로 각각 5초 동안 굴리거나, 외사위의 경우에는 손가락이나 막대를 안구의 6cm 앞까지 당겨 가까운 사물을 보는 안구근육을 발달시키는 방법도 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