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티로스 (그리스)

사티로스(Satyros, 생몰년 불명)는 기원전 4세기 그리스의 건축가이다. 프리에네의 피티우스와 함께 할리카르나소스에서 마우솔로스의 영묘 건설을 감독했다.

개요편집

마우솔로스아나톨리아 남서쪽에 카리아에 있었던 사트라프기원전 353년에 사망했고, 그의 과부인 아르테미시아 2세가 그를 기리기 위해 할리카르나소스(현재의 터키 보드룸)에 거대한 대리석 영묘를 건설할 것을 주문한다. 그 영묘는 기원전 350년에 완성되었으며, 마우솔로스의 영묘라는 그 이름은 거대한 기념 무덤을 가리키는 대명사가 되었다. 고대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의 하나로 손꼽혔지만, 지진으로 인해 붕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