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수 탈출하다

사형수 탈출하다》(프랑스어: Un condamné à mort s'est échappé ou Le vent souffle où il veut, 영어: A Man Escaped or: The Wind Bloweth Where It Listeth)는 1956년 개봉한 프랑스의 영화이다. 로베르 브레송이 감독과 각본을 맡았으며, 프랑스 레지스탕스로 활동한 앙드레 드비니의 회고록이 영화의 원작이다. 1957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사형수 탈출하다
Un condamné à mort s'est échappé ou Le vent souffle où il veut
감독로베르 브레송
각본로베르 브레송
출연프랑수아 르테리에
음악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편집레이몬드 라미
제작사
배급사고몽
개봉일1956년 11월 11일 (1956-11-11) (프랑스)
시간99분
국가프랑스의 기 프랑스
언어프랑스어, 독일어

개요편집

브레송 감독은 중위의 행위만을 묘사한다. 그가 보는 것만이 보이고, 그의 귀에 들리는 음만이 관객의 귀에도 들리는 것이다. 감방의 문, 방바닥, 침대가 보이며 감방 자물쇠의 소리와 간수의 구두소리는 곧 고통과 연결되는 소리이며, 형무소 담 밖의 전차의 소리라든가 기적소리는 잔뜩 애타게 그리고 있는 자유의 약속같은 소리이다. 또 중위가 받는 고문이라든가 사형선고의 장면 또는 그에게 살해되는 독일군의 고민 상태도 묘사하려 않는다. 이 영화의 제목 "사형수 탈출하다"가 보여주는 행위에 대해서만 브레송은 카메라를 돌린다. 더욱이 서스펜스는 극도의 강력성을 나타낸다. 달리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영화제작 방식이다.

줄거리편집

1943년 프랑스군의 폰테인 중위(루테리에)는 독일군에게 붙잡혀 어떤 형무소에 수감이 되었으나 탈옥을 결심한다.

그것을 경계하기 위해서인지 중위는 가장 위층 독방에 감금된다. 독방에 붙은 널빤지를 떼내면 나갈 수가 있음을 알게 된 그는 식사용 숟갈을 갈아서 나이프의 대용으로 하여 인내심도 강하게 세밀히 공작함으로써 널빤지를 떼낼 수 있게 된다. 탈출용 밧줄은 침구라든가 타올로 만든다. 그러나 사형선고를 받았으므로 어물어물하고만 있을 순 없게 된다. 그때 16살된 소년병이 같은 감방 속으로 들어온다. 그를 꼬여서 자기 편으로 만들고 어느날 으슥한 밤에 함께 탈출하여 지붕 위로 올라간다. 야경원도 죽이고 가운데 뜰로 내려와서는 다시금 딴 동(棟)으로 올라가 외벽으로 건너간다. 이렇게 하는 데에 걸리는 시간은 무려 4시간이나 되며, 새벽녘에 이르러 중위는 소년병과 탈옥한다.

출연편집

주연편집

기타편집

  • 미술: 피에르 샤보니에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저항"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