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 분국설

(삼한 삼국 분국설에서 넘어옴)

삼한 삼국의 일본 열도 분국설(日本列島分國說)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자 김석형1963년에 처음 주장한 학설이다. 임나일본부설로 대표되던 당시의 일본 사학계를 비판하고자 저술되었다. 김석형은 《초기 조일관계 연구》를 통하여, 삼한삼국 시대 사람들이 북규슈를 중심으로 일본 열도 전역에 분국(分國)을 설치하였다고 주장하였다. 이후, 김석형은 조희승과 《초기조일관계사》를 지필하여, 분국설에 대한 내용을 보강하였다. 하지만 그 내용에 대해서는 검증된 바 없다.

내용편집

김석형의 학설에 의하면, 삼한과 삼국의 거주민들이 일본 열도에 도래하였고, 그들은 본국(本國)에 대응하는 분국을 세워 본국과의 교류를 하였다. 한 예로, 칠지도는 본국 백제왕이 분국 백제왕에게 활발한 교류의 결과로 하사한 것으로, 4세기 무렵, 일본 열도에 통일 왕조가 건설되었고, 통일 왕조가 그 중 분국 임나(가야)를 점령하면서 '임나일본부'를 설치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