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개발

삼호개발은 토목공사를 주 사업으로 영위하는 코스피 상장 기업이다. 도로공사, 지하철 공사, 항만시설 공사, 택지 및 산업단지 조성 공사 등의 토목공사를 하고 있다. 원가절감을 위해 자체적으로 골재 생산 공장을 운영하며 원자재 공급을 하고 있는 회사이기도 하다.

삼호개발 주식회사
원어
Samho Development Co., Ltd.
형태주식회사
산업 분야건설
창립1976/01/15 (상장일: 2005/05/12)
본사 소재지충청남도 당진시 면천면 면천로 183
핵심 인물
김락중 (대표이사)
서비스토목
매출액210,837,072,327원 (2014)
영업이익
5,563,291,963원 (2014)
3,601,063,957원 (2014)
자산총액198,353,328,874원 (2014)
주요 주주이종호: 23.13%
종업원 수
277명 (2014)
자본금12,500,000,000원 (2014)
시장 정보한국: 010960
웹사이트삼호개발

매출은 97.5%가 토목공사에서 나오고 골재 판매 1.8% 가량으로 구성된다.

대선테마주편집

삼호개발은 2007년 대선 때 이명박 후보의 주 공약이었던 4대강 사업 관련주로 부각되며 이화공영 등과 함께 이명박의 지지율 추이에 따라 급등한 일이 있다.[1]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1. 이명박 대운하 공약 수혜 ‘이화공영’ …1500% ‘도약’, 동아일보 2007-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