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아질

상아질(象牙質, dentin)은 사람뿐 아니라 일부 물고기 종을 포함한 다른 수많은 짐승들의 를 이루는 4개의 주요 조직들 가운데 하나이다. 치질(齒質)이라고도 하며, 치관부에서는 에나멜질, 치근부에서는 시멘트질로 덮여 있기 때문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다. 다만 노화 과정에서 에나멜질이 마모되어 드러나는 경우가 있다. 다른 주요 조직들로는 법랑질, 시멘트질, 치수가 있다.

가운데의 Dentin로 되어 있는 부분이 상아질이다.

기능편집

화학성분은 무기질 75%, 유기질 20%, 물 5%이다. 무기질에는 칼슘 27%, 인 13%, 이산화탄소 3.3%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유기질에는 단백질 18.2%와 미량의 시트르산, 젖산, 헥소사민 등이 포함되어 있다. 무기질의 기본구조는 히드록시아파타이드이지만 30~35%의 무정형의 인산칼슘을 포함한다. 인의 대사회전은 장골(長骨)의 약 1/6, 에나멜질의 15~20배이다. 유기질의 극성분은 교원질(건조중량의 18%)이고, 그 아미노산 조성은 골과 유사하다.[1]

구조편집

상아질은 일종의 골조직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상아질은 다른 뼈와 다르게 상아질을 만드는 세포의 본체가 치수 속에 존재하며, 세포의 돌기 끝만 상아질 속으로 뻗어나와 존재한다는 점이 특이하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생명과학대사전, 초판 2008, 개정판 2014, 도서출판 여초

참고문헌편집

  • 생명과학대사전, 초판 2008, 개정판 2014, 도서출판 여초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