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요소

생산요소(生產要素, 영어: factors of production)는 기업이 공급하는 생산물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것으로 생산 과정에 투입되는 자원을 가리킨다.[1] 18세기 이전에는 토지, 노동만을 생산요소로 보았으나 산업화가 진행되면서 자본을 더해 일반적으로 토지, 노동, 자본을 전통적인 생산요소로 보게되었다.[2] 생산 요소는 생산 요소 시장에서 거래되며, 생산 요소를 사는 쪽은 기업이고, 생산 요소를 파는 쪽은 가계이다.[3]

개요편집

생산의 전과정을 살펴보면 인력과 동력, 기계와 도구, 그리고 원료와 반제품, 토지와 건물 등이 여러 가지 형태로 결부, 구성되어 있다. 이와 같이 생산과정에 있어서 결부된 요소를 생산요소라고 하며 통상적으로 우리는 이것을 노동, 토지 및 자본으로 나누며, 그 개별적인 특수성을 이해하려면 각각을 생산력에 결부되는 관계로서 포착하지 않으면 안된다. 생산요소를 생산력의 관점에서 볼 때 이것을 생산자원(生産資源)이라 칭하며 이 생산자원은 두 종류로 식별할 수 있다. 첫째로 능률의 유지를 위하여 특별한 배려를 필요로 하지 않는 자원이 있으며 이것을 영구적 자원 또는 본원적(本源的) 생산요소라고 하여 여기에는 노동과 토지가 속한다. 둘째로는 생산의 능률 유지를 위하여 항상 소모되고 보충을 필요로 하는 것인데 보편적으로 자본이라 칭하는 것이 이것이다. 따라서 자본의 비(非)영구적 자원이며 제2차적 생산요소이다. 본원적 생산요소는 토지와 노동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생산력에서 본 각자의 차이점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토지는 그 성질상 자연적 요소이며, 그 생산력은 자연력에 의존함과 동시에 그 양(量)은 자연에 의하여 부여되어 있다. 토지가 이른바 수확체감의 법칙에 지배되기 쉬운 점도 그와 같은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 노동은 본래부터의 인간의 노동이며, 그 생산력은 기술의 진보가 끊임없이 계속된다고 한다면 거의 무한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노동에는 복종적 노동 외에 지도적·창조적 노동이 있는 것에 유의해야 할 것이다. 후자는 소위 신결합(新結合)의 추진자로서의 기업가의 생산력으로 보는 것이며, 이것은 전기한 세 생산요소와 구별되는 또 하나의 생산요소 즉 기업가 능력으로 열거될 때가 있다. 제2차적 생산요소로서의 자본재는 그것이 지닌 구체적인 형태에 따라 다시 둘로 나누어진다. 그 하나는 원료 및 반제품과 같은 자연의 형태에 가까운 것이며 유동자본(流動資本)이라 한다. 다른 하나는 기계와 설비 등 말하자면 생산된 생산수단이며 이것을 고정자본(固定資本)이라 한다. 이 분류도 원래부터 생산력에 입각하여 나눈 것이며 생산력의 유지를 위하여 어떠한 보충이 필요한가를 생각해 보면 명백해질 것이다. 자본은 영구적 자원처럼 처음부터 부여되는 것이 아니다. 자본을 우회생산(迂回生産)의 수단으로 생각할 때에 그것은 소비와 생산과의 선택에서 이해하지 않으면 안 되며, 자본재와 소비재의 구별은 애매해져 버린다. 그리하여 자본의 크기는 생산의 계획과 함께 결정되어야 한다.

요소가격편집

요소가격이란 생산요소를 기업의 생산에 투입하기 위해서 사용되는 비용을 말한다. 생산요소의 수요는 생산요소를 유치하여 최대의 이윤을 얻고자 하는 기업에 따라 결정된다. 노동시장, 자본시장과 같은 생산요소의 시장을 편의상 경쟁적이라 가정하게 되는데 이때 시장이 경쟁적이라는 표현은 시장에 기업이 많아 어느 한 기업이 높은 이익을 얻기 위해 가격을 바꿀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만약 시장가격보다 싼 가격으로 생산요소를 유치하려고 한다면 노동자와 투자자는 이익을 추구하는 심리에 따라 더 높은 이익을 제공하는 기업을 선택하므로 더이상 생산을 지속할 수 없게 된다.[4]

수학적 표현편집

생산요소를 수학적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다.[4]

 

 를 생산량이라 할 때,  는 생산함수를 뜻하며 자본을 뜻하는  와 노동을 뜻하는  은 생산요소이다. 이 식을 생산량  는 생산요소   에 달려 있다고 읽는다.

참조편집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생산요소"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