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치호코(일본어: 鯱, しゃちほこ)란, 몸은 물고기이고, 머리는 호랑이, 꼬리는 항상 하늘을 향하고 있고, 배와 등에는 날카로운 돌기가 나와 있는 상상 속의 동물이다.

구마모토성 대천수의 샤치호코
히메지성의 역대 샤치호코
나고야 성의 긴샤치
오사카 성의 긴샤치

보통 기와나, 나무, 등으로 만들어 성의 지붕에 금박을 입힌 긴샤치(金鯱: 긴코, 긴노샤치호코)로 장식한다. 나고야 성(名古屋城)의 것이 가장 유명해서 긴샤치는 나고야의 대명사 중 하나이다.

원래는 치미와 같이 지붕 양단을 장식하기 위해 만들었다. 그리고 귀면 기와와 유사하게 건물의 수호신이란 의미를 띠고 있다. 건물에 불이 났을 때 물을 뿜어 불을 끈다는 의미가 있다.

나고야에 있어서 긴샤치 편집

나고야 성(名古屋城) 천수각을 복원할 때, 오사카조폐국 지하실에서 제조했다. 샤치호코 한 쌍에 사용한 금의 중량은 88kg이다.

스탬프(stamp) 메이커인 샤치하타(본사는 아이치현 나고야시)도 긴샤치에서 유래되었다. 또, 초창기 프로야구 팀명은 나고야 긴코군(1936년 ~ 1940년)이었다. 현재 J리그 팀인 나고야 그램퍼스 에이트의 그램퍼스 (grampus)를 확대 해석하면 샤치 (범고래의 일본어)를 가리킨다.) 또, 나고야 시 교통국의 마스코트인 핫치도 긴샤치를 모델로 하고 있다.

긴샤치로 장식된 주요 성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