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서울 명륜동 장면 가옥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동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건축물이다. 2007년 10월 1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357호로 지정되었다.[1]

서울 명륜동 장면 가옥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
종목등록문화재 제357호
(2007년 10월 1일 지정)
면적안채 92.56m2, 사랑채 56.2m2
경호원실 9.92m2(지하층 3.31 m2 포함),
수행원실 6.61m2
수량4동
시대일제강점기
소유서울특별시 종로구청
위치
서울 명륜동 (대한민국)
서울 명륜동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동 36-1번지
좌표북위 37° 35′ 16.5″ 동경 126° 59′ 58.7″ / 북위 37.587917° 동경 126.999639°  / 37.587917; 126.999639좌표: 북위 37° 35′ 16.5″ 동경 126° 59′ 58.7″ / 북위 37.587917° 동경 126.999639°  / 37.587917; 126.99963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이 가옥은 운석 장면(1899∼1966) 총리가 1937년 건립하여 거주했던 곳으로 안채를 비롯한 사랑채, 경호원실, 수행원실이 원형대로 잘 남아 있으며, 한식과 일식 그리고 서양식의 건축 양식이 혼합되어 있는 매우 독특한 양식을 보여주는 보기 드문 가옥이다.[1]

장면은 일제강점기에 천주교의 교육운동과 문화운동을 이끌었고 광복 후에는 대한민국 건국에 일익을 담당하였으며, 국무총리 및 부통령을 역임한 정부요인으로, 이 가옥은 장면이라는 역사적 인물의 발자취가 남아 있고 광복 이후 정치사의 중심지였다는 점과 1930년대 주거양식을 보여주는 보기 드문 건축물이다.[1](제 2대 총리)

갤러리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7-74호, 《문화재 등록》,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6597호, 452면, 2007-10-01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