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체

미상핵(尾狀核)과 피각(被慤)을 합쳐서 선조체(線條體, striatum, corpus striatum[1]) 라고 한다. 양자는 모두 동질의 소세포로 만들어지고, 또 섬유결합도 똑같다. 양자는 발생학적으로 단일의 세포군이 내포(内包)의 발달에 의하여 서로 떨어지게 된 것이다. 이 것은 내포의 발달이 덜된 하등포유류에서 잘 알 수 있다. 사람에서는 내포(内包)를 관통하여 양자를 연결하는 다수의 회백주(灰白柱)의 선조(線條)를 볼 수 있다. 이것이 선조체(線條體)의 이름의 기원(起源)이다. 미상핵과 피각을 신선조체(新線條體)로 하고 질이 다른 담창구(淡蒼球)를 구선조체(旧線條體)라고 부르는 일이 있다.

신선조체편집

신경 세포가 모여 대뇌 기저핵의 일부를 이룬 부분을 선조체라고 하며 이러한 해부학적 구조에서 신선조체(新線條體)는 대뇌의 바닥핵 가운데 꼬리핵과 조가비핵을 이르는 말이다.

각주편집

  1. “striatum | Definition of striatum in English by Oxford Dictionaries”. 《Oxford Dictionaries | English》. 2018년 1월 1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17일에 확인함. 
  • [참고](우리말샘) 선조체 등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