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단위)

척근법 단위 중 하나

또는 (石)은 척근법의 하나로, 부피의 단위이다. 한 섬은 용량 180리터이며, 곡식의 종류나 상태에 따라 무게가 달라진다. 는 200 kg, 은 144 kg, 보리쌀은 138 kg이다. 한 섬은 열 이다.[1] 신라시대 부피의 단위인 (苫)[주 1]에서 유래하였으며, 신라시대의 점은 15말이었다.[2] 최치원의 〈연복사비문〉(演福寺碑文) 주석에 ‘유제일두위점(斞除一斗爲苫) 십육두위유(十六斗爲斞)’라고 적혀 있는데, 당시에는 유(斞 : 16말)에서 1말을 뺀 15말을 점이라고 했음을 알 수 있다.

각주편집

내용주편집

  1. “苫”의 현대 한국어 발음은 “섬”이 아니라 “점”(이엉 )이다.

참조주편집

  1. 노황우 (2007년 2월). “국내쌀 포장디자인 개선에 관한 연구”. 한밭대 산업대학원. 
  2. 섬 [苫] 엔사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