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성윤(盛允, ? ~ ?)은 후한 후기의 관료로, 백세(伯世)[1][2] 또는 자사(子嗣)[3]이며, 양국 우현(虞縣)[1] 사람이다. 본래 (奭)씨였는데, 선조가 전한 원제 때 원제의 휘를 피하여 고쳤다.[1]

생애편집

효렴으로 천거되어 낭(郞)에 제수되었고,[1] 의랑(議郞)일 때 향리에서 은거하던 범방(范滂)을 등용하려 하였으나 거절당하였다.[3]

연희 2년(159), 대홍려에서 사공으로 승진하였다.[4]

연희 3년(160) 7월, 사도로 전임되었다.[4]

연희 4년(161), 면직되고[4] 연희 연간에 죽었다.[1]

각주편집

  1. 《한사도성윤묘비》(漢司徒盛允墓碑) [역도원, 《수경주》 권23 획수(獲水)에 인용]
  2. 《후한서》 이현주에는 백대(伯代)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이는 이현이 당태종의 휘를 피한 것이다.
  3. 응소, 《풍속통의》(風俗通義) 권5 십반(十反)
  4. 범엽, 《후한서》 권7 효환제기
전임
시연
후한대홍려
? ~ 159년 음력 6월
후임
유총
전임
손랑
제36대 후한의 사공
159년 음력 8월 ~ 160년 음력 6월
후임
우방
전임
축염
제38대 후한의 사도
160년 음력 6월 ~ 161년 음력 2월
후임
충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