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의 역사

《성의 역사》 (L'Histoire de la sexualité)는 프랑스의 역사학자이자 철학자인 미셸 푸코가 쓴 4권으로 구성된 연구서다. 첫 번째 책인 《앎의 의지》(La volonté de savoir)는 1976년에 출판되었고 1978년에 영어 번역본이 출간되었다. 《쾌락의 활용》(L'usage des plaisir)과 《자기 배려》(Le souci de soi)은 1984년에 출판되었다. 제4권인 《육체의 고백》은 2018년에 사후에 출판되었다.

푸코는 1권에서 서구 사회가 17세기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자본주의와 부르주아 사회의 부상으로 인해 성(性)을 억압했다는 '압박적 가설'을 비판한다. 푸코는 전문가들이 성에 대해 과학적인 방식으로 조사하기 시작한 이 시기 동안 사실 성에 대한 담론이 확산되어 사람들이 그들의 성적 감정과 행동을 고백하도록 장려했다고 주장한다. 푸코에 따르면, 18세기와 19세기에 사회는 결혼 생활에 맞지 않는 성적 취향에 대해 점점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즉, 아동, 정신질환자, 범죄자, 동성애자의 성생활을 포함하는 "변태의 세계"가 19세기까지 성고백을 통해 쉽게 탐구되었다. 제2권과 제3권에서 푸코는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서 성의 역할을 다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