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成長)은 사람이나 동식물 따위가 자라 점점 커지는 현상이다.[1] 생물체의 크기가 커지는 이유는 세포의 크기나 개수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생물학적 의미 뿐만 아니라 정신이 성숙해지는 등의 형이상학적 개념 또한 담고 있다. 성장을 위하여 만들어진 영양제도 있다.

생물학에서의 성장편집

성장은 생명체가 살기 위해 먹이를 먹어 소화를 거치거나 광합성을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고, 공급받은 영양분을 이용하여 세포 분열을 하거나 세포를 증식시키는 등 세포계의 크기를 늘리는 현상이다. 1차 성징이나 2차 성징 등의 변화폭이 큰 성장도 있다.

형이상학에서의 성장편집

형이상학에서 성장은 인간에게 국한되는 것으로, 정신적으로 한층 더 성숙해지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서 정신적으로 성숙해진다는 것은 도덕성과도 관계가 깊다. 정신적 성장은 교육을 통해 일어나기도 한다. 성악설에서는 교육을 통해 악인이 선하게 변화된다는 것을 가르치는데 이 역시 성장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유아기에서 발현되는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소년기로 넘어오면서 이러한 자기중심적 사고적 행동은 퇴색되고 역지사지 등 타인을 배려하는 모습을 배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