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황신 김총 영정

(성황신김총영정에서 넘어옴)

성황신 김총 영정(城隍神 金摠 影幀)은 전라남도 순천시 주암면 주암리에 있는 영정이다. 1988년 12월 21일 전라남도의 민속문화재 제27호로 지정되었다.

성황신김총영정
(城隍神金摠影幀)
대한민국 전라남도민속문화재
Replace this image male-ko.svg
종목민속문화재 제27호
(1988년 12월 21일 지정)
수량1매
위치
성황신김총영정은(는) 대한민국 안에 위치해 있다
성황신김총영정
성황신김총영정
성황신김총영정 (대한민국)
주소전라남도 순천시 주암면 주암리 산32번지
좌표북위 35° 4′ 3.4″ 동경 127° 17′ 57″ / 북위 35.067611° 동경 127.29917°  / 35.067611; 127.29917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성황신은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성황신앙의 대상물로, 마을수호신을 일컫는다. 한반도에서는 고려 때부터 모시기 시작했는데, 성황신의 신체가 머무는 곳인 성황당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제사를 지냄으로써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였다.

성황신은 대체적으로 마을 수호에 공이 큰 인물을 신격화하여 섬기는 경우가 많은데, 순천 김씨의 시조인 김총 역시 순천의 고을신으로 모셔지고 있다. 김총의 영정은 갑옷을 입고 투구를 쓴 모습으로, 두 손에 창을 들고 있으며 검은색 의자에 앉은 무장상으로 전신을 그린 것이다. 눈은 동그랗게 부릅뜨고 있고 큰 코에 수염이 많이 나 있어 불교의 사천왕상과 비슷한 얼굴을 하고 있는데, 이는 조선 후기 민간회화에서 볼 수 있는 무속과 불교가 혼합된 표현기법이다. 전체적으로 정통초상화법과 불화기법이 같이 사용되었는데, 신상의 자세와 가슴부분, 남색관복의 주름무늬, 의자밑 발이 놓인 자리의 먹선, 나무결무늬 등은 18∼19세기의 정통초상화법으로 그린 것이고, 갑옷의 청색잉어비늘무늬와 가장자리 붉은색 띠 등은 같은 시기에 유행한 불화기법이다.

이러한 성황신상은 민간 무속신앙의 전형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민간신앙을 바탕으로 한 민간회화의 발전을 엿볼 수 있는 좋은 예이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