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요한 찬가

성 요한 찬가세례 요한에 바치는 찬가이다. 계이름의 유래가 된 것으로 유명하다.

시는 파울루스 디아코누스가 쓴 것으로 전해지며, 곡을 누가 썼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가사와 계이름편집

1절은 다음과 같다.

Ut queant laxis

resonare fibris

Mira gestorum

famuli tuorum,

Solve polluti

labii reatum,

Sancte Iohannes.

이는 다음과 같이 번역할 수 있다. ‘당신의 종이 당신의 업적의 훌륭함을 목소리로 편안히 함께 노래할 수 있도록 우리 입술의 죄를 씻어 주소서, 성 요한이여.’

노래의 처음 여섯행의 첫음절식을 따면 한음씩 올라가는 헥사코드 음계가 만들어지는데, 그 음절 ut-re-mi-fa-sol-la를 하나씩 계이름으로 삼은 것이 전해져 온다. 이렇게 맨 처음으로 계이름을 붙인 사람은 귀도 다레초인 것으로 전해진다.

그 뒤, 조반니 바티스타 도니가 ut을 닫힌 발음이라 하여 do로 바꿨다. 그리고 7음계 체계가 성립되면서 일곱번째 음에 Sancte Iohannes의 첫글자를 따와 si라는 이름을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