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게이 키로프

세르게이 미로노비치 키로프(러시아어: Серге́й Миро́нович Ки́ров, 본성: 코스트리코프·Ко́стриков, 1886년 3월 27일 ~ 1934년 12월 1일)는 소련의 정치인이자 볼셰비키 혁명가였다. 키로프의 암살 여파로 첫 번째 대숙청이 일어났다. 키로프는 러시아 제국의 초기 혁명가이자 러시아 사회민주노동당 볼셰비키 분파의 일원이었다. 고참 볼셰비키가 되어 이오시프 스탈린과 친밀하게 지냈으며, 소련 공산당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레닌그라드 당수와 정치국원을 지냈다.

Sergei Kirov 1934.jpg

1934년 12월 1일, 키로프는 알 수 없는 이유로 스몰니 연구소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레오니트 니콜라예프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니콜라예프와 몇몇 공범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은 공개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30일 이내에 처형되었다. 키로프의 죽음은 훗날 소련에서 스탈린이 주도한 정치 탄압 고조와 대숙청의 구실로 이용되었으며, 소련의 수 많은 거물급 인사들이 숙청 당한 모스크바 재판 개최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키로프의 암살은 오늘날까지도 의심의 여지가 있고 해결되지 않은 사건이다. 스탈린과 내무인민위원회가 암살을 공모했다는 설이 대중 사이에 널리 퍼져있지만, 확실하게 입증되지 않았다.

초기 생애편집

혁명가편집

경력편집

죽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