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타벤투 제도

소타벤투 제도(포르투갈어: Sotavento)는 카보베르데 제도 남쪽에 위치한 군도이다. 소타벤투는 "바람이 부는 방향"을 뜻한다.

소타벤투 제도

이들 섬은 4개 섬으로 나뉘는데 브라바섬(Brava), 포구섬(Fogo), 산티아구섬(Santiago)은 바위가 많고 화산 활동이 활발하며 농업이 발달했다. 카보베르데에서 인구가 밀집되어 있고 주민들이 이 곳에 처음 거주한 이래부터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동쪽에 있는 마이우섬(Maio)은 평지가 많고 사막 기후를 띠고 있으며 소금 생산을 중심으로 한 경제가 발달했다.

이 지역의 소금 생산량은 바를라벤투 제도에 있는 살섬보아비스타섬의 소금 생산량보다 많은 편이다. 그 밖에 그란드섬(Grande), 시마섬(Cima), 세쿠스섬(Secos), 산타마리아섬(Santa Maria)과 같은 작은 섬들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