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교(孫皎, 한어 병음 : Sun Jiao, ? - 219년[a])는 삼국 시대의 인물로, 오나라의 왕족 손정(孫靜)의 3남이다. 숙랑(叔朗)이다.

행적 편집

처음에는 호군교위에 임명되어 2천여 명을 거느렸다. 조조(曹操)가 당시 여러 번 유수를 쳤는데, 매양 달려가 막아 정예로 칭해지고, 도호·정로장군으로 승진하고 정보를 대신하여 하구를 다스렸다. 황개(黃蓋)와 형 손유(孫瑜)가 죽은 후에 두 사람이 거느리던 군을 이어받았고, 사이, 운두, 남신시, 장릉을 봉지로 받았다.

척후병을 파견하여 위나라의 변경 장수와 미녀를 사로잡아 자신에게 바쳐졌는데, 그 의복을 갈아입히고 돌려보내며 다만 조씨를 주적으로 내세우고 위나라의 노약자는 공격하지 않는다고 하여 장강과 회수 사람들이 많이 귀의했다. 유비(劉備)가 촉을 손에 넣은 후 여몽(呂蒙)이 손권(孫權)의 명을 받들어 장사, 계양, 영릉 세 군을 강제로 돌려받은-유비 처지에서는 빼앗긴- 후에 여몽의 명으로 남아 뒷일을 처리했다. 여몽관우(關羽) 몰래 남군을 치려 하자, 손권은 손교로 더불어 좌우 부대의 총 지휘관으로 세우려 했으나, 여몽이 주장은 한 명만 내세워야 한다고 하였으므로 여몽이 총 지휘관이 되고 손교는 뒤를 잇게 했다. 관우를 사로잡고 형주를 평정할 때, 손교는 힘을 냈다.

건안 24년(219년), 죽었다. 그 공로로 아들 손윤(孫胤)은 단양후에 봉해졌다.

인물 편집

재물을 경시하여 능히 베풀 수 있었고, 교우를 맺는 데 뛰어나 제갈근(諸葛瑾)과 두터운 관계에 이르렀다. 사소한 일로 감녕(甘寧)과 불화가 있어 손권의 꾸짖음을 받자, 상소하여 사죄하고 감녕과 두터운 교분을 맺었다.

친족 관계 편집

  • 손정 (아버지)
    • 손호(孫暠) (형)
    • 손유
    • 손교
      • 손윤(孫胤) (아들)
      • 손희(孫睎)
      • 손자(孫咨)
      • 손미(孫彌)
      • 손의(孫儀)
    • 손환 (아우)
    • 손겸(孫謙)

손희는 형 손윤이 아들이 없이 죽었으므로, 그 뒤를 잇고 그 병사를 거느렸다. 죄를 지어 자살해, 봉국은 삭제되었다.

손자는 우림독이 되었으며, 후에 등윤에게 살해당했다.

오봉 2년(255년), 손의는 손준(孫峻)을 암살하려 했다가 들통나 역으로 당했다.

각주 편집

  1. (建安二十四年卒。) Sanguozhi vol. 51.
내용주
  1. The Sanguozhi recorded that Sun Jiao died in the 24th year of the Jian'an era (196–220) of the reign of Emperor Xian of Han.[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