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동

송경동(1967년~ )은 대한민국 시인이다.

생애편집

1967년 전라남도 보성군 벌교읍에서 태어났다.

2001년 ‘내일을 여는 작가’와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구로노동자문학회에서 활동했고 르포 작가 박수정과 혼인했다. 용산참사 때 구속된 철거민들의 억울한 사정을 호소했다.

희망버스를 기획한 혐의로 진보신당 비정규노동실장 정진우와 2011년 11월 15일 대한민국 행정부에 구속 수감되었다.[1]

2017년 미당문학상 후보에 자신을 포함시키려 한다는 주최쪽 중앙일보사의 연락을 받고 “적절치 않은 상”이라며 거절했다.[2]

받은 상편집

작품편집

각주편집

  1. 백철 (2012년 1월 7일). “송경동·정진우 ‘수감 50일’ 뒷이야기”. 경향신문. 2012년 2월 9일에 확인함. 
  2. 최재봉 (2017년 7월 3일). “송경동 시인 “미당문학상 거부한다””. 《한겨레신문》. 2018년 12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