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탑

송전탑(送電塔, electricity pylon; transmission tower)은 고압의 송전선을 잇기 위해 높게 세운 철탑이다. 고전압 직류와 교류 방식을 사용하며 한국에서는 보통 154kV, 345kV, 765kV의 고전압이 많이 사용된다. 시화호 횡단 송전탑과 같이 바다 또는 호수를 지나는 송전탑도 있다. 비행기나 헬리콥터 등 대형 비행 물체와 충돌하지 않기 위해 송전탑의 색은 보통 시인성을 주는 색으로 도색하며, 송전선 위의 공 모양의 장치와 자체 점멸등을 통해 보호하기도 한다.

Anchor pylon of overhead powerline.jpg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345kV 고전압 송전탑

분쟁편집

밀양에서는 2008년부터 765kV 송전탑에 대해 한국전력과 분쟁을 벌여 왔다. 이것이 밀양 송전탑 사건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