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규

송치규(宋穉圭, 1759년 ~ 1838년)는 조선학자이다. 자는 기옥, 호는 강재이며, 본관은 은진이다. 김정묵 문하에서 배울 때 너무 온순하여 스승이 호를 강재라 지어주었다. 순조이조참판까지 올랐으나 모두 사퇴하고 현종 때 정헌 대부에 올랐다. 천성이 온순하고 의리에 투철하여 그가 죽자 많은 사람들이 그의 죽음을 애도하여 문인 100여 명이 모두 상복을 입고 상여를 따랐다. 이이, 김장생의 학문을 계승하여 이기일원론을 주장하였으며, 많은 제자들을 길러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